청년이 본 尹선대위 갈등은? “국민의힘 엔진 꺼져가는 느낌…무섭다”

임승호 “선대위 구성 과정 감동 주는지 의문”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쿠키뉴스DB

임승호 국민의힘 대변인이 최근 난항을 겪고 있는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선거대책위원회(선대위) 구성 과정을 공개 저격했다. 국민의힘을 향해서는 “엔진이 꺼져가는 느낌”이라며 답답한 심경을 토로했다.

임 대변인은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최근 선대위 구성 과정이 진정 당원과 국민에게 감동을 주고 있나”며 “불과 몇 개월 전만 해도 활력이 넘쳐나던 신선한 엔진이 꺼져가는 느낌이다. 매일 선대위 명단에 오르내리는 이름이 어떤 신선함과 감동을 주고 있나”라고 꼬집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정치 행보와 비교하기도 했다. 임 대변인은 “상대 당 후보는 연일 눈물을 흘리고 넙죽 엎드리며 과오를 반성한다고 한다”며 “많은 사람들이 쇼라고 지적하지만 솔직히 무섭다”고 토로했다.


이어 “경선 이후 우리 당은 줄다리기와 기싸움으로 시간을 버리고 있는 게 아닌가”라며 “위험한 방향이더라도 상대 후보는 정책과 비전을 내놓고 있는데 우리는 어떤 정책과 비전을 제시하고 있나”라고 비판했다.

임 대변인은 “상대 후보는 문재인 정부와 각을 세울 것”이라며 “부동산, 청년, 통일 문제 등 전반적인 영역에서 기존 민주당의 입장과 각을 세우는 이재명 후보의 발언에 섬뜩함이 느껴지지 않나”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국민에게 어떤 비전을 제시하고 있고 국민들의 기억에 남을 만한 정책과 비전으로 열 손가락을 다 채울 수 있다고 당당하게 말할 수 있나”라며 “몇 주 전까지만 해도 물밀듯이 밀려오던 청년들이 신기루처럼 사라지는 것 같지 않나”라고 짚었다.

그는 “국민의힘을 지지한다고 당당하게 말할 수 있는 기회가 몇 년 만에 찾아온 것인지 모르겠다”며 “불편하셨을 모든 분들에게 사과드리지만 두서없는 이 글이 당에 활력을 불어넣는 데 조금이라도 도움이 됐으면 할 뿐”이라고 말했다.

한편 윤 후보는 ‘원톱’ 총괄선대위원장직을 공석으로 둔 채 25일 선대위 주요 인선을 발표한다.

윤 후보는 지난 24일 오후 서울 중구의 한 식당에서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과 회동한 후 기자들과 만나 김 전 위원장의 총괄선대위원장 인선에 대해 “시간이 조금 필요하다. 구체적 사유에 대해 공개적으로 말씀드리긴 어렵다”고 밝혔다.

실무를 책임질 본부장급 주요 인선은 사실상 완료된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힘 지도부는 대선 선대위의 분야별 6개 총괄본부를 설치하기로 했다. 조직총괄본부장에는 주호영 의원, 정책총괄본부장엔 원희룡 전 제주지사, 총괄특보단장엔 권영세 의원, 홍보미디어본부장엔 이준석 대표, 직능총괄본부장엔 김성태 전 의원, 당무지원본부장엔 권성동 사무총장 등을 선임하기로 확정했다.

최은희 기자 joy@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