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충격 받을까…中이어 인도도 암호화폐 금지 추진

가상화폐 그래픽 = 이희정 디자이너

중국에 이어 인도 정부도 민간 암호화폐 거래 금지를 추진한다. 민간 암호화폐가 범죄 악용 소지가 크기에 금지하고 국가 주도의 디지털화폐를 키운다는 입장이다.

23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과 타임스오브인디아 등 외신에 따르면 인도 정부는 오는 동계 의회에서 민간 암호화폐 거래를 금지하는 법안을 도입할 전망이다.

오는 29일 시작되는 국회 회기 기간에 ‘암호화폐 및 공식 디지털화폐 규제법안’이 상정돼 통과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해당 법안에는 비트코인, 이더리움 등을 포함한 모든 민간 암호화폐 거래를 금지하는 내용이 담겼다. 다만 가상자산 관련 기초 기술을 확보하기 위해 특정 암호화폐만 허용할 전망이다. 앞으로 중앙은행인 인도준비은행(RBI)이 준비하는 별도의 디지털화폐(CBDC)를 키울 전망이다. CBDC는 내달 출시를 앞두고 있다.


그동안 인도 고위급 차원에서 암호화폐 악용에 대한 우려를 표명해왔던 것이 금지로 이어지는 양상이다.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는 지난 18일 암호화폐 관련 고위급 회의에서 “모든 민주국가는 암호화폐가 나쁜 세력의 손에 들어가지 않도록 함께 노력해야 한다. 암호화폐가 젊은이들을 망칠 수 있다”고 말한 바 있다.

주요국 중 암호화폐 거래 중단은 중국에 이어 두번째다. 중국인민은행은 지난 9월 “가상 화폐는 법정 화폐와 동등한 법적 지위를 보유하지 않는다”며 “가상 화폐 관련 업무 활동은 불법적인 금융 활동에 속한다”고 밝혔다.

한편, 로이터통신은 인도의 암호화폐 투자자는 최대 2000만명이 있는 것으로 추산했다. 보유 암호화폐 규모도 한화 6조4000억원대로 추정되고 있다. AFP통신도 최소 1500만 명에서 최대 1억 명의 인도인들이 총 수십억 달러에 달하는 암호화폐를 보유하고 있을 것으로 봤다.

지영의 기자 ysyu1015@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