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확진 4116명-위중증 환자 586명 '역대 최다'..."비상계획 발동 검토할 급박 상황"

김부겸 국무총리 “방역상황 예상보다 심각”

사진=임형택 기자

24일 0시 기준으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4116명 발생했다. 국내 코로나19 발생 이래 최다치를 경신한 것이다.

24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국내 발생 신규 확진자는 4088명, 해외 유입사례는 28명으로 확인돼 신규 확진자는 총 4116명, 총 누적 확진자 수는 42만5065명이다.

현재 의료기관에 입원 중인 위중증 환자는 586명이며, 사망자는 35명 증가해 누적 사망자는 3363명(치명률 0.79%)이다. 


이날 국내발생 확진자는 지역별로 △서울 1370명 △부산 118명 △대구 78명 △인천 219명 △광주 45명 △대전 51명 △울산 11명 △세종 7명 △경기 1176명 △강원 62명 △충북 40명 △충남 291명 △전북 34명 △전남 52명 △경북 65명 △경남 87명 △제주 22명 등이다.

22일 0시 기준으로 신규로 코로나19 1차 예방접종을 받은 사람은 2만8236명으로 총 4230만422명이 1차 접종을 받았다. 이 중 신규 접종 완료자는 4만3631명으로 인구 대비 79.1%가 접종을 완료했다. 18세 이상으로만 보면 인구 대비 91.1%가 접종을 완료했다.

예방접종 후 이상반응으로 의심돼 신고된 사례는 1877건 추가돼 총 38만2757건이며 예방접종 후 흔하게 나타날 수 있는 근육통·두통·발열·오한·메스꺼움 등 사례가 36만8986건으로 96.4%였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에서 “방역상황이 예상보다 심각하다”며 “수도권만 놓고 보면 언제라도 비상계획 발동을 검토해야 하는 급박한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에 따르면 코로나19 위중증 환자 수는 일주일째 500명대를 이어가고 있다. 위중증 환자가 증가함에 따라 중환자 병상 가동률도 한계에 다다르고 있고, 이로 인해 입원 대기 확진자 역시 늘고 있다. 23일 0시 기준 수도권에서 병상 배정을 하루 이상 기다리는 확진자는 836명이다. 중수본은 이러한 환자 분류와 병상 배정 소요시간을 단축하기 위해 수도권병상배정팀에 인력을 추가 배치하는 등 업무 효율화 방안을 찾고 있다. 

노상우 기자 nswreal@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