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흥·구리, 경기도 시군종합평가서 '최우수' 지자체 선정

경기도청

고양시, 시흥시, 구리시가 경기도의 '2021년 시군종합평가'에서 최우수 기초자치단체로 선정됐다. 경기도는 이들 시군에 각각 4억 원의 사업비를 지원하는 등 우수 시군에 대해 총 34억 원의 상사업비를 지급할 계획이다.

도는 지난달 1일부터 이달 19일까지 도내 31개 시군을 인구규모별 3개 그룹으로 나눠 ▲국민이 주인인 정부 ▲더불어 잘 사는 경제 ▲내 삶을 책임지는 국가 ▲고르게 발전하는 지역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 ▲도정 주요 시책 등 6대 주요 정책분야 98개 세부 지표에 대한 평가를 진행, 그룹별 우수 시군을 선정했다고 23일 밝혔다.

인구가 가장 많은 10개 시군이 포함된 1그룹에서는 고양시가 100.01점을 획득, 최우수 지자체로 선정됐다. 이어 성남시(99.38점)와 화성시(97.94점)가 우수상을 수상해 각각 2억 원씩을 지원받게 됐다. 용인시(97.58점)와 수원시(96.82점)도 각각 장려상과 1억 원씩의 사업비를 받게 됐다.


인구수 기준 11위~20위에 해당하는 10개 시군이 포함된 2그룹에서는 시흥시가 99.27점으로 최우수 지자체에 올랐다. 다음으로 파주시(98.67점), 김포시(98.22점)가 우수상을, 의정부시(98.19점)와 양주시(98.06점)가 각각 장려상을 수상했다.

인구가 적은 나머지 11개 시군에 해당되는 3그룹에서는 구리시가 97.71점으로 최우수 지자체로 선정됐다. 이어 의왕시(96.80점)와 양평군(94.58점)이 우수상을, 동두천시(94.01점)와 이천시(93.83점)가 장려상을 각각 받았다.

이 밖에도 도는 전년도 순위와 무관하게 올해 평가점수가 많이 오른 과천시(12.47점), 안성시(12.00점), 연천군(9.90점), 안산시(4.75점) 등 10개 시군에 대해 실적향상 정도에 따라 총 4억 원의 상사업비를 지원키로 했다. 

수원=박진영 기자 bigman@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