앱으로 시동 거는데...테슬라 서버 문제 한때 ‘먹통’

한국인 이용자, 트위터로 ‘서버문제’ 제기...머스크, 이용자에게 사과
“실수로 트랙픽 증가시켜...재발 안할 것”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인 일론 머스크가 애플리케이션 먹통 사태에 대해 사과했다.

20일 로이터·AFP 등 외신에 따르면 열쇠 없이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시동을 거는 테슬라 차량이 서버 문제로 인해 잠시 접속되지 않으면서 전 세계 수많은 이용자가 불편을 겪었다.

국내의 한 이용자는 이날 오전 6시 20분경 영문으로 “서울에서 IOS 앱을 통해 테슬라 모델3에 접속하려고 했지만, 500 서버 문제라고 나온다”며, “전 세계적인 이슈 같다”고 일론 머스크에게 트윗을 보냈다.


이에 대해 일론 머스크는 “확인 중”이라고 짧게 답했고, 해당 글은 빠르게 리트윗됐다.

트위터 캡쳐

5시간 후 머스크는 “이제 정상적으로 접속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우리가 실수로 트래픽을 증가시킨 것 같다. 미안하다”고 밝혔다이어 “이런 일이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해당 문제는 국내뿐 아니라 미국·캐나다·덴마크·독일 등 세계 각지에서 보고됐다.

황인성 기자 his1104@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