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영 베이징 올림픽 '보이콧' 논란…정전선언 '빨간불'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연합뉴스/로이터

중국의 인권 문제를 두고 미국에서 제기된 베이징 동계올림픽 외교적 보이콧 문제가 영국으로 확산되는 모습이다. 중국은 이를 두고 “내정 간섭” 이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보이콧 논란은 중국과 서방을 넘어 한반도 정전선언에까지 영향을 미치고 있다.

외교적 보이콧은 올림픽에 선수단은 파견하되 개·폐회식에 정부 고위급이나 정치권 인사들로 구성된 공식 사절단은 보내지 않는 방안을 말한다. 

영국 더타임스는 영국이 내년 2월로 예정된 베이징 동계올림픽을 외교적으로 보이콧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20일 보도했다. 


앞서 영국 하원은 신장 위구르족 자치구와 티베트 등에서 중국의 인권 탄압 의혹을 이유로 올해 7월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대한 외교적 보이콧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여기에 리즈 트러스 영국 외교부 장관도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대한 외교적 보이콧을 지지하는 입장을 보여 영국 정부 내에서 보이콧 방안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는 보도다.

다만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선수단 불참을 포함한 전면 보이콧은 없을 것이란 입장을 밝힌 바 있어 내부 조율이 필요한 상황이다. 더 타임스는 이에 존슨 총리가 불참하고 캐롤라인 윌슨 주중 영국 대사만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참석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덧붙였다.

미국도 베이징 동계올림픽 보이콧 문제를 검토하기는 마찮가지다. 바이든 대통령은 18일(현지 시간) 백악관에서 열린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의 회담에서 미국의 ‘외교적 보이콧’과 관련한 기자들의 질문에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뒤이어 미 백악관은 중국 신장 지역의 인권 유린을 심각하게 우려하고 있다는 입장을 내놔 외교적 보이콧 가능성에 무게를 실었다.

중국의 인권 문제를 놓고 갈등이 확산되면서 한국에도 영향이 불가피하게 됐다. 특히 미국의 보이콧이 현실화 될 경우 내년 2월 베이징에서 남북미중 정상회담에서 정전선언이 성사될 가능성이 사라진다. 

한편 중국은 미국이나 영국의 이러한 행보에 내정 간섭이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북경일보에 따르면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9일 “신장 문제는 순수한 중국의 내정”이라면서 “어떠한 외부세력이 어떠한 명목과 방식으로도 간섭하는 것도 용납하지 않는다”고 반발했다. 그러면서 “스포츠 행사를 정치화하는 것은 올림픽 정신에 어긋나고 각국 선수들의 이익에 피해를 입힌다”고 지적했다.

조계원 기자 chokw@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