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날씨] ‘우산 챙기세요’… ‘수능 한파’ 대신 비 소식

서울 마포구 상암DMC 인근 거리에서 시민들이 우산을 쓰고 있다.   사진=임형택 기자

올해는 ‘수능 한파’가 없겠다. 다만 대학수학능력시험 당일이자 목요일인 18일은 서울‧경기‧강원 등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돼 수험장에 갈 때 우산을 챙겨야 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새벽부터 아침 사이 수도권과 강원 영서 북부에서 약한 비가 시작될 것으로 예측했다. 충남 북부 서해안도 비 소식이 있다.

낮에는 그 밖의 강원 영서와 충청 북부로 비 오는 곳이 확대되겠다. 오후에는 대부분 지역에서 비가 그칠 것으로 보인다. 다만 빗방울이 조금씩 흩뿌리는 곳도 있겠다.


예상 강수량은 경기 북부와 강원 영서 중·북부 5㎜ 내외로 많지 않다. 서울과 인천, 경기 남부, 강원 영서 남부, 충청 북부, 서해5도 역시 5㎜ 미만이다.

아침 최저기온은 1~10도로 예보됐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15도 △대전 17도 △울산 19도 등 13~19도 분포를 보이겠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에서 ‘보통’ 수준으로 예상된다. 다만 수도권 및 충청권은 오전과 밤에, 강원 영서와 대구, 경북은 밤에 일시적으로 ‘나쁨’ 수준일 것으로 예측된다.

새벽부터 아침 사이 내륙을 중심으로 짙은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다. 강원 산지에는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부는 곳이 있겠으니 유의해야 한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와 남해 앞바다에서 0.5∼1.0m, 서해 앞바다에서 0.5∼1.5m로 일겠다. 안쪽 먼바다(해안선에서 약 200㎞ 내의 먼바다)의 파고는 동해와 서해 0.5∼2.0m, 남해 0.5∼1.0m로 예상된다.

김은빈 기자 eunbeen1123@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