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잡고 껴안은 이낙연-이재명… 갈등 넘어 ‘원팀’으로 

경선 종료 2주 만에 전격 회동… 이낙연, 선대위 상임고문 맡기로 
이낙연 “정권재창출에 힘 보태”… 이재명 “고견 들을 것”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왼쪽)와 이낙연 전 대표가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의 한 찻집에서 회동을 했다.   이 후보 캠프 제공

[쿠키뉴스] 조현지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이재명 민주당 대선후보를 만나 정권 재창출을 향한 의지를 다졌다. 경선 종료 2주 만에 두 사람이 전격 회동하면서 그간의 갈등을 수습하고 ‘원팀’ 행보를 본격화한다. 

이 전 대표는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안국동 한 찻집에서 이 후보와 만나 정권 재창출을 위한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회동에는 이 후보 측 박찬대 의원과 이 전 대표 측 오영훈 의원이 함께했다.

30여 분간의 회동 후 이 전 대표는 이 후보의 요청에 따라 당 선거대책위원회 상임고문을 맡기로 했다. 또 이 전 대표의 대표 공약이었던 ‘신복지 정책’ 계승도 합의했다. 이를 위한 후보 직속의 제1위원회를 구성하고 이 후보가 직접 위원장을 맡기로 했다. 이후 이 전 대표 선거캠프에 몸을 담았던 의원들의 선대위 합류 논의도 이어질 예정이다.


오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문재인 정부의 성공과 정권 재창출을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며 “이 전 대표는 지지자들이 민주당 정신과 가치를 지키고 이어간다는 대의를 버리지 말아달라고 호소했다”고 전했다.

두 사람의 회동은 지난 10일 민주당 경선이 종료된 지 14일 만에 이뤄졌다. 회동이 이뤄진 종로구 찻집 앞에는 이 전 대표 측 지지자들이 모여 결선투표를 요구하는 등 거친 항의가 이어지기도 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왼쪽)와 이낙연 전 대표가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의 한 찻집에서 회동을 했다.   이 후보 캠프 제공

경선과정에서 양 측의 골이 깊어진 만큼 이 전 대표, 이 후보가 직접 나서 지지자들 간의 결합을 촉구하는 목소리를 냈다. 

이 전 대표는 회동에 앞서 모두발언에서 “당원과 지지자분들께서 여러 가지 생각을 가질 수 있지만, 민주당의 정신과 가치를 지키고 이어가야 한다는 대의를 버리지 말길 호소한다”며 “오늘 모두가 서로를 존중·배려할 수 있도록, 그리고 누구든 마음에 남는 상처가 아물 수 있도록 당 지도부가 앞서서 노력했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저를 지지해준 분들을 포함해서 경선에서 뜻을 이루지 못한 모든 분에게 제 마음을 다해 위로 드린다”며 “경선에서 승리한 이 후보에게 축하의 말을 드린다. 함께해준 모든 당원, 지지자분들께 감사드린다. 문재인 정부의 성공과 정권 재창출을 위해 작은 힘이나마 보탤 것”이라고 했다. 

이 후보는 “(이 전 대표는) 인생으로나 당 활동 이력으로나 삶의 경륜이나 역량이나 무엇하나 부족함 없는 분”이라며 “앞으로 민주당뿐만 아니라 이 나라와 국민의 미래를 위해 정권 재창출을 하는데 고견을 부탁드린다”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민주당이라고 하는,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에 이은 같은 DNA를 가진 팀원”이라며 “함께 정권을 재창출해서 국가와 미래를 지금보다 훨씬 더 밝게 여는 길을 가도록 하겠다”고 원팀 정신을 강조했다. 
hyeonzi@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