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이재명 청년정책 직격 “100% 수용할 부분 없다”

元 이재명 기본시리즈 직격… “돈을 뿌리는 게 아니라 기회 마련하는 데 써야”
쿠키뉴스·대학알리·대학언론인네트워크 주관 화상토론회 개최

쿠키뉴스와 대학알리·대학언론인네트워크 주관 ‘2022 대선 후보들과 MZ세대, 청년 정책을 이야기하다’ 화상토론회에서 원 후보가 발언하고 있다.  ‘K-요정’ 유튜브 캡처

[쿠키뉴스] 최은희 기자 =원희룡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청년 정책에 대한 한계점을 지적했다. 아울러 청년들이 직접 참여하는 정치 형태를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원 후보는 23일 쿠키뉴스와 대학알리·대학언론인네트워크 주관 ‘2022 대선 후보들과 MZ세대, 청년 정책을 이야기하다’ 화상토론회에서 이 후보의 기본시리즈에 대해 “그대로 수용할 부분 없다”고 직격했다.

이어 “이 후보가 젊은 세대의 내 집 마련을 위해 임대 기본주택을 내세웠다. 기본주택을 수도권에 짓는다는데 거짓말이다. 지을 땅이 없다”고 지적했다. 


기본소득 공약도 견제했다. 그는 “이 후보는 연간 100만원 가량을 더 주겠다는 청년 기본소득도 제시했다”며 “예산 확보가 필요하다고 본다”고 짚었다.

대신 자신의 청년교육 카드 공약을 내세웠다. 원 후보는 “제 공약은 18세부터 30세가 될 때까지 필요한 시기에 2000만원을 자기 계좌 놓고 쓰는 청년교육 카드”라며 “돈을 뿌리는 게 아니라 기회 마련하는 데 써야 한다. 청년 시기에 취·창업을 위한 기회를 준비하는 데 쓸 수 있도록 프로그램화 하겠다”고 말했다. 

반반 주택 공약도 소개했다. 원 후보는 부모의 후광과 재력을 이용하는 이른바 ‘부모찬스’에 빗대 자신의 공약을 ‘국가찬스’라고 이름 붙였다. 국가찬스 1호 공약은 ‘반반주택’이다. 신혼부부의 첫 내 집 마련 비용의 절반을 국가가 투자해 부담을 줄이겠다는 내용이 골자다. 

그는 “내집 마련 하려는 젊은이들에게 집값 절반을 국가가 투자하겠다는 것”이라며 “인수해도 되고 살아도 된다. 1인가구·월세·전세든 주거비를 지원하는 바우처다. 문재인 정부의 47조를 찾아서 예산 확보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정부가 정책을 세울 때 청년들이 직접 참여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원 후보는 “정부 의사결정 정책집행 과정에도 청년 미래를 위한 정책이 반영되어야 한다”며 “젊은이들의 시각과 이해 관계가 반영할 수 있도록 정책 참여 지분을 확대해야 한다. 그런 의미에서 청년 정부·청년국회를 국회와 정부 내에 특별기구로 둬야 한다”고 목소리 높였다.

joy@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