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연강재단, ‘두산연강예술상’ 시상식 열어…상금‧제작비 등 지원

공연부문 연출가 설유진‧미술부문 작가그룹 ‘업체eobchae’ 수상자로 선정

[쿠키뉴스] 송병기 기자 =두산연강재단은 지난 15일 두산아트센터 연강홀에서 ‘제12회 두산연강예술상' 시상식을 열었다. 올해 수상자는 연출가 설유진씨(공연부문)와 작가그룹 ‘업체eobchae’(3인팀, 미술부문)다.

두산연강재단에 따르면 이날 수상자들에게는 총 2억7000만원 상당의 혜택이 제공된다. 공연부문 수상자에게는 1억5000만원 상당의 신작 공연 제작비, 미술부문 수상자에게는 6000만원 상당의 두산갤러리 전시비가 별도 지원된다.

공연부문 수상자 설유진 씨는 “지금 여기에 사는 한 인간이 왜 무엇으로부터 자유로워야 하는지, 무엇을 어떻게 사랑해야 하는지, 계속 고민하고 연극으로 만들어보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두산연강예술상’ 공연부문 수상자 설유진 연출가(사진 왼쪽 첫 번째 ), 미술부문 수상자 작가그룹 ‘업체eobchae’(사진 왼쪽 두 번째부터) / 두산연강재단 제공
미술부문을 수상 업체eobchae는 “‘다 무슨 소용일까, 광막한 네트에 가짜 유리병 편지를 띄운다는 건’ 이런 생각이 우리 셋의 머리를 맴돌 때 수상 소식을 들었다”며 “그곳의 좌표가 어디든 수신해 주어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박용현 두산연강재단 이사장은 “2021년은 여전히 우리 모두에게 힘든 시기이며, 예술가들에게는 더욱 혹독한 시간이기도 하다. 이번 수상이 앞으로 우리 문화예술을 이끌어 갈 분들께 위로와 응원이 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한편, 두산연강예술상은 인재의 중요성을 강조한 연강(蓮崗) 박두병 두산 초대회장의 유지를 기려 연강 탄생 100주년인 2010년에 제정됐다. 공연과 미술분야에서 성장 가능성이 높은 만 40세 이하 젊은 예술가들을 선정해 지원한다.

songbk@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