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지지층 이탈’ 파열음… ‘명낙 갈등’ 여진 계속

권리당원 일부 ‘경선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

이낙연 지지자들이 캠프 해단식에 맞춰 시위를 하고 있다.   사진=김은빈 기자

[쿠키뉴스] 최기창 기자 =더불어민주당 당무위원회가 이낙연 후보 측의 이의제기를 기각했다. 이후 캠프 측의 ‘승복 메시지’가 나왔음에도 갈등이 점점 크게 번지고 있다.

민주당 일부 권리당원들의 소송대리인 정환희 변호사는 14일 서울남부지법에 민주당 경선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서를 제출했다. 

이들은 “지난 10일 대선후보 경선은 민주주의 훼손은 물론 결선 투표 분열을 야기하는 방향으로 결론이 났다”며 “무리한 사사오입 해석에 명백한 위헌 소지가 있어 사법부에 판단을 맡기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 후보를 지지하는 권리당원들은 캠프 해단식에도 모습을 드러냈다. 이들은 이날 서울 여의도 대산빌딩 앞에 모여 “이낙연! 이낙연!”을 외치기도 했다. 

지지자들의 갈등을 두고 정치권에서는 여러 가지 해석을 내놓고 있다. 

일각에서는 해당 갈등이 쉽게 가라앉지 않을 것이라고 해석했다. 일부 지지자들의 상심이 여전한 탓이다. 특히 송영길 대표의 ‘일베’ 발언과 고용진 수석대변인의 논평 등이 맞물려 이들의 분노에 더욱 불을 질렀다.

신율 명지대학교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14일 “가처분 결과 여부와 관계없이 지지자들의 분노가 가라앉지 않을 확률이 있다”고 말했다. 

신 교수는 “가처분이 받아들여지면 굉장한 혼란에 빠질 가능성이 크다. 반면 가처분이 받아들여지지 않더라도 생각하는 것과 다른 결과가 나온 것에 관해 더 큰 분노를 표출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반면 일각에서는 지지자들의 갈등이 오래가지 않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최요한 시사평론가는 14일 쿠키뉴스와의 통화에서 “민주당의 현재 갈등은 최고치”라며 “분열의 소리는 예전부터 계속 나왔던 것이다. 앞으로 더 커지기는 어렵다”고 설명했다. 

또한 “움직임이 이어지면 결국 이낙연 후보에게 화살이 돌아간다”며 “캠프 차원에서도 더욱 신경을 쓸 것”이라고 했다. 

다만 이낙연 캠프 출신 인사들은 일단 ‘승복’에 무게를 두는 모양새다. 

경선 과정에서 강력한 메시지를 냈던 설훈 의원은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낙연 후보가 당무위 결정을 존중하고 경선 결과를 수용했다. 특별당규에 대한 정당한 문제 제기가 받아들여지지 않은 것은 아쉽지만, 당의 절차에 따른 결정인 만큼 존중한다”며 “이제 중요한 것은 민주당의 승리다. 민주당원의 한 사람으로서 정권재창출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광진 전략실장 겸 대변인도 14일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새아침에 출연해 “선거라는 게 후보 혼자만이 주인공은 아니다”라면서도 “너무 비난조로 보지 말아 달라. 마음을 추스르기 위한 하나의 방법이고 과정이다. 이렇게 같이 이해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mobydic@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