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만금산단에 차세대 태양전지 양산 공장 ‘둥지’

전북도, ㈜유니테스트와 1213억원 규모 투자협약 체결
새만금산단 1공구에 6만 6000㎡ 규모 공장 건립…300여명 고용 계획


[쿠키뉴스] 박용주 기자 =새만금 국가산단에 차세대 태양전지 제조기업이 둥지를 튼다. 

전북도는 14일 ㈜유니테스트와 새만금개발청 등 관계기관과 함께 새만금 국가산단에 ‘페로브스카이트 태양전지’ 양산제조공장 건립을 위한 투자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유니테스트 김종현 대표이사, 신원식 전북도 정무부지사, 양충모 새만금개발청장, 강임준 군산시장 등 관계자 40여명이 참석했다.


㈜유니테스트는 이번 협약을 통해 새만금산단 1공구 6만 6000㎡(2만평)에 2024년까지 1213억원을 투자, 페로브스카이트 태양전지 제조공장을 건립하고 300여명의 인력을 고용할 계획이다.

페로브스카이트는 19세기 러시아 광물학자(Lev Perovsky)의 이름을 따서 명명, 실리콘이나 CIGS(구리, 인듐, 갈륨, 셀라늄화합물)박막 태양전지와는 다르게 구부릴 수 있고, (반)투명, 다양한 색상으로 제작할 수 있어 건물이나 자동차, 전자제품에도 사용 가능하다. 

특히 페로브스카이트 태양전지는 1세대 실리콘 태양전지나 2세대 박막 태양전지에 비해 발전효율이 높고, 제조단가도 기존 태양전지의 20~30% 수준으로 건물 일체형발전이나 차량 일체형발전 등 차세대 태양광 시장을 선도할 것으로 전망된다.

반도체 검사장비를 주력으로 생산하는 ㈜유니테스트는 RE100 캠페인, 정부의 2050 탄소중립 추진전략 등 재생에너지로의 에너지 전환에 맞춰 차세대 태양전지 기술을 꾸준히 개발해왔다. 

㈜유니테스트는 지난 2016년 한국화학연구원과 페로브스카이트 태양전지 고효율화 원천기술 이전 및 공동연구 협약을 체결, 페로브스카이트 태양전지 상용화 연구 국책과제 선정 등 각고의 노력 끝에 차세대 태양전지의 광전변환 효율을 14.8%까지 끌어올렸다. 미국 에너지부(DOE) 산하 국립재생에너지 연구소로부터 지난 2019년 세계 최고 효율을 인증받았다.

이에 ㈜유니테스트는 페로브스카이트 태양전지에 대한 대규모 양산 기술과 노하우 확보를 통해 한국전력의 유리 창호형 태양전지 사업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신원식 전북도 정무부지사는“㈜유니테스트가 새롭게 시작하는 페로브스카이트 소재 태양광 모듈사업이 재생에너지 산업의 전진기지로 성장할 수 있도록 행정적으로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yzzpark@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