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원진 “이재명과 유동규는 대장동 개발 특혜 사실상 공범”

“애초 예상했던 대로 이재명은 끝까지 부인하지만 곧 항복할 것”

조원진 우리공화당 대표.   박효상 기자
[쿠키뉴스] 이영수 기자 = 우리공화당이 더불어민주당의 대선후보로 선출된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의 핵심 당사자인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을 사실상 공범으로 규정하고 즉각적인 특검을 거듭 강조했다. 

우리공화당 조원진 대표는 14일 보도자료를 통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과의 연관성을 부인하고 있지만, 상식적으로 인허가권자였던 이재명 후보가 모른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면서 “국민 다수의 이익을 빼앗아 소수 사업자에게 특혜를 퍼준 대장동 개발 사업에 있어 이재명 전 성남시장과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은 사실상 공범이자 경제공동체”이라고 말했다. 

이어 조 대표는 “국민농단 사건의 공범이자 범죄 후보인 이재명 후보가 자신의 모든 혐의를 전면 부정하고 있지만 파렴치한 궤변을 일삼는 과거 전력을 보면 애초 예상했던 대로다”면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의 핵심은 개발허가 특혜 비리이다. 허가를 내준 자가 몸통이고 공범이다. 1%로도 안되는 소수 사업자에게 특혜를 몰아주었던 범죄 후보의 답변답다”고 말했다. 


또 조 대표는 “그동안 이재명 후보는 성남시장 시절 성남시민 다수의 이익을 빼앗아 소수에게 퍼주었고 이제는 경기도민을 볼모로 자신의 정치 게임을 하고 있다”면서 “거짓촛불의 환상에 빠져서 진짜 민심이 얼마나 무서운지를 모르는 이재명 후보는 거짓촛불이 만든 괴물에 불과하다”고 평가절하했다.  

조 대표는 “이재명 후보는 절대 제 발로 물러서지 않을 것이다. 호시탐탐 대장동 특검을 거부하기 위해 반격을 노릴 것이다. 그러나 부동산 문제는 민심의 역린을 건든 것이다”면서 “이재명 후보는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에 대한 특검과 국정조사 요구를 거부하고 있지만 곧 항복하게 될 것이다. 특검과 국정조사 요구가 국민의 요구임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juny@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