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동 개발, 국가정책 이바지”라던 유한기, 포천도공 사장 채용 의혹

최준식 의원 “화천대유 등 민간에 막대한 이익...국가발전 기여 적절치 않아”

포천도시공사 홈페이지 캡처
[쿠키뉴스] 김태구 기자 =유한기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사업본부장의 포천도시공사 사장 채용에 대한 의혹이 제기됐다. 유한기 사장이 대장동 개발에 따른 국가발전기여 업적 등으로 심사위원 몰표를 받아 채용됐다는 주장이다. 그는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과 함께 ‘대장동 의혹’의 핵심 인물이라는 의심을 받고 있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최춘식 의원이 14일 유한기 사장의 ‘사장 지원서류’를 입수한 결과, 유한기 사장은 ‘사장 채용 지원서류’상의 국가발전 기여 업적란에서 ‘성남 대장동 개발사업을 통해 정부 주택공급정책에 이바지했다’고 자평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 성남도시개발공사 재직 시절 ‘대장동 사업 등을 추진함에 있어 성남시의회와 유대관계를 형성해 사업을 원만히 추진할 수 있도록 여건을 조성했다’고 적시했다. 최근 최윤길 전 성남시의회 의장은 대장동게이트의 새로운 핵심 인물로 부각되고 있다.


최춘식 의원이 조사한 ‘사장 지원자 평가채점표’를 보면, 서류전형과 면접전형에서 각각 6명, 7명의 심사위원이 모두 유한기 사장에게 획일적으로 최고점수를 줬다는 사실도 새롭게 드러났다. 이후 임원추천위원회는 2018년 12월 24일 유한기 사장과 다른 지원자 A씨 이상 2명을 포천시장에게 추천했고, 포천시장은 2019년 1월 8일 유한기 사장을 임명했다.

최춘식 의원은 “화천대유 등의 민간세력에 막대한 이익이 부적절하게 돌아간 사업을 두고 국가발전에 기여했다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며 “성남시의회의 카운터파트너는 성남시임에도 불구하고 성남도시개발공사가 사업을 원만히 추진하기 위해서 성남시의회와 어떤 유대관계를 형성한 것인지 명확한 수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ktae9@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