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과 무승부 펼친 벤투호 귀국…11월 UAE-이라크와 최종예선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최종예선 A조 4차전을 치른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 이동경(왼쪽 두번째), 이동준(왼쪽 세번째)이 13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에 도착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쿠키뉴스] 손희정 기자 =이란과 무승부를 기록해 승점 1을 따낸 벤투호가 귀국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이 13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대표팀은 지난 12일 이란 테헤란의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이란과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A조 4차전에서 1-1로 비겼다.

손흥민(토트넘) 등 유럽파 선수들은 현지에서 각 소속팀으로 복귀하는 가운데 K리그와 일본 J리그에서 뛰는 선수 18명이 이날 한국으로 돌아왔다. 선수들은 보건 당국의 지침에 따라 코로나19 검사를 받는다.


47년간 이란 원정에서 한 번도 이긴 적이 없는 한국은 후반 3분에 손흥민이 선제골을 터트려 지난 2009년 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 최종예선에서 박지성의 득점 이후 12년 만에 골을 넣었다. 그러나 후반 31분 이란의 알리레자 자한바흐시에게 동점 골을 내줬다.

이란 원정에서 승점 1을 추가한 한국은 2승2무(승점 8)를 기록, 3승1무(승점 10)의 이란에 이어 조 2위를 유지했다. 한국은 조 2위 이상의 순위를 유지해야 한다. A·B조 1, 2위까지 월드컵 본선에 직행할 수 있기 때문이다.

11월 11일에는 아랍에미리트(UAE)와 홈에서 예선 5차전을, 16일에는 이라크와 원정 6차전을 치른다.

sonhj1220@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