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북·러 랜섬웨어 퇴치에 공동 대응 나선다…한국도 참여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연합뉴스
[쿠키뉴스] 손희정 기자 =미국 정부가 북한, 러시아, 중국 등 랜섬웨어 범죄에 대응하기 위해 한국을 포함한 30개  동맹국과 공동 대응에 나선다. 랜섬웨어(Ransomware)는 악성프로그램을 심은 뒤 시스템을 복구해주는 대가로 금전을 요구하는 범죄 행위를 말한다.

12일(현지시간) 미국 행정부 고위 당국자는 전화 브리핑을 통해 30개국의 장관과 고위 관리가 참여하는 ‘반(反) 랜섬웨어 이니셔티브’ 회의를 13~14일 화상으로 개최한다고 밝혔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가 주관하는 회의는 한국을 포함해 일본, 유럽연합(EU), 영국, 프랑스, 독일, 인도, 멕시코 등이 참여한다.


조 바이든 미 행정부 출범 후 지난 6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정상회의 때 랜섬웨어 대응 협력 의제를 다룬 바 있다. 전 세계 30여 개국이 대규모 회의를 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미국은 올해 육류 가공업체 JBS SA, 송유관 회사 콜로니얼 파이프라인이 랜섬웨어로 큰 피해를 보자 사이버 안보 대응을 정책 우선순위로 뒀다.

회의에서 ▲랜섬웨어 인프라와 행위자 대응 ▲공격에 대한 회복력 강화 ▲범죄수익 돈세탁을 위한 가상화폐 대응 ▲국제적 협력 등 4개 분야가 집중적으로 논의될 예정이다.

미국이 랜섬웨어를 잡겠다고 나선 이유는 공격의 근원지로 꼽히는 러시아와 중국을 압박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미 고위 당국자는 러시아와 중국을 언급하며 “우리는 악의적 사이버 활동에 대한 책임을 묻기 위해 동맹, 파트너와 협력해 왔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 대응 계획에 대해서 이번 회의에서 4개 분야 전략에 초점을 두는 이유에는 북한의 행위도 포함된다고 답했다.

회의에는 한국을 포함해 호주, 브라질, 불가리아, 캐나다, 체코, 도미니카 공화국, 에스토니아, 유럽연합(EU), 프랑스, 독일, 인도, 아일랜드, 이스라엘, 이탈리아, 일본, 케냐, 리투아나아, 멕시코, 네덜란드, 뉴질랜드, 나이지리아, 폴란드, 루마니아, 싱가포르, 남아프리카공화국, 스웨덴, 스위스, 우크라이나, 아랍에미리트, 영국 등 30개 국가가 참여한다.

sonhj1220@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