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부터 생후 6개월~13세 어린이 인플루엔자 예방접종 시작

계란 알레르기 있으면 세포배양 백신으로 접종

서울 강서구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서부지부 독감 예방주사접종소에서 한 시민이 독감예방접종 주사를 맞고 있다.    쿠키뉴스DB

[쿠키뉴스] 유수인 기자 = 오는 14일부터 1회 접종이 필요한 생후 6개월~13세 어린이(2008.1.1.~2021.8.31. 출생) 553만 명을 대상으로 인플루엔자 예방 접종 사업이 시작된다.

13일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은 인플루엔자 예방접종 위탁의료기관으로 지정된 동네 병·의원이나 보건소에서 실시한다.

앞서 2회접종 대상 어린이(생후6개월∼만8세까지 중 생애 첫 접종) 대상 접종은 지난달 14일 시작됐다.


만 2~13세 어린이 중 계란 아나필락시스 환자 또는 중증 계란 알레르기가 있는 환자는 각 시도별로 지정된 보건소나 위탁의료기관에서 세포배양 인플루엔자 백신(접종가능연령 2세 이상)으로 접종할 수 있다. 

해당 환자는 의사의 소견서나 진단서, 또는 의뢰서 등을 지참하고 지정 기관에 사전에 접종가능 여부 확인 후 방문하면 된다.

한편, 65세 이상 노인층은 인플루엔자 접종 초기에 접종대상자 분산을 위해 사전예약을 하고 의료기관을 방문할 것을 권장한다.

현재 70세 이상 노인을 대상으로 사전예약이 진행 중에 있고, 14일 20시부터는 65세 이상 연령층 모두 사전예약 할 수 있다.

사전예약은 예방접종 사전예약 누리집을 통해 가능하며, 콜센터(1339 또는 지자체 콜센터)를 통해서도 예약을 할 수 있다.

직접 온라인 이용이 어렵다면 대리예약도 가능하므로, 원활한 예약을 위해서 자녀 등 가족이나 읍면동 주민 센터의 도움을 받아 예약을 진행하는 것을 권장한다.

이상원 중앙방역대책본부 역학조사분석단장은 "지금 코로나19 예방접종과 같은 시기에 인플루엔자 예방접종도 이루어지는 만큼 의료기관별로 접종 가능 인원이 제한된다. 방문 전 의료기관에 접종 가능 여부를 꼭 확인하고 접종기관 방문 시 무료 예방접종 대상 여부 확인을 위해 신분증을 지참해 주길 바란다"며 "어린이의 경우에는 국민건강보험증으로 대상 여부 확인이 가능하다"고 전했다. 

suin92710@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