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투도 넘지 못한 ‘아자디 징크스’

이란의 이자디 스타디움.   대한축구협회(KFA)
[쿠키뉴스] 김찬홍 기자 = 벤투호가 ‘아자디 징크스’를 넘지 못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가대표팀은 12일(한국시간) 이란 테헤란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A조 4차전 이란과 원정 경기에서 1대 1 무승부를 거뒀다.

비록 3연승에는 실패했지만, 최종예선 4경기 연속 무패를 달리면서 2승 2무(승점 8점)로 선두 이란(승점 10점)에 이어 조 2위를 유지했다.


한국은 ‘난적’ 이란을 상대로 승점 3점을 노렸다.

이란은 한국 보다 한 수 위 전력으로 평가 받았다. 이날 경기 전까지 역대 상대전적에서 한국은 이란에 9승9무13패로 열세였다. 2011년 1월 아시안컵 8강에서 윤빛가람(울산)의 결승골에 힘입어 1대 0으로 이긴 후 6경기에서 2무4패로 승리가 없었다.

특히 ‘원정 지옥’이라 불리는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좋은 기억이 없는 한국이었다. 아자디 스타디움은 고지대에 있어 경기장 적응이 쉽지 않으며, 평소 관중이 10만명 가까이 몰리는 경기장이다. 역대 7차례 원정에서 2무 5패로 단 1승도 올리지 못했다. 
 
하지만 이번에는 상황이 한국에게 나쁘지 않았다.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코로나19) 여파로 무관중으로 경기가 열리면서 원정팀의 불리함이 크게 없었다.

전반전에 점유율을 크게 끌어올린 한국은 후반 시작 3분 만에 이란의 골망을 흔들었다. 중원에서 이재성이 찔러준 로빙패스를 이란 수비 뒷공간을 침투해 들어가던 손흥민이 받았고, 그대로 돌파 후 오른쪽으로 찔러 넣었다.

지난 7일 시리아전에서 후반 44분 결승골을 기록했던 손흥민은 2경기 연속 득점포를 가동하며 상승세를 이어갔다. 나아가 손흥민의 득점은 2009년 2월 남아공 월드컵 최종예선 박지성 이후 12년 만에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태극전사가 기록한 골이었다.

또한 이날 경기 전까지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열린 A매치서 득점을 올린 선수는 1977년 11월 아르헨티나 월드컵 최종예선에 나섰던 이영무(2골) 이후 2009년 2월 박지성까지 단 2명에 불과했다.

손흥민의 득점으로 ‘아자디 징크스’를 깨는 듯 했지만 이란의 파상공세에 결국 동점골을 내줬다. 후반 31분 자한바크시에게 동점 헤딩골을 허용하면서 1대 1 무승부를 기록했다. 징크스를 깰 수 있는 좋은 기회였지만 아쉽게도 기회를 놓쳤다.

kch0949@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