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주니어’는 0원, ‘하하·이광수’는 5억 9600만 원… 연예인 홍보대사에 예산 수억씩 ‘펑펑’

서일준 의원 “국민 세금 쌈짓돈 아냐... 코로나19로 고통 받는 자영업자에게 가야”

국민의힘 서일준 의원.   연합뉴스
[쿠키뉴스] 이영수 기자 =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정부 부처와 산하 기관에서 연예인 홍보대사를 기용하며 수억 원대의 예산을 쓴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의힘 서일준 의원이 2017년부터 올해까지 최근 5년간 정부 부처와 산하 기관을 전수 조사한 결과 59곳이 연예인 홍보대사 245명을 기용했다. 그중 13.5% 33명에게 예산이 지급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 부처 중에선 농림축산식품부가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에게 2018년 2월부터 지난해 2월까지 매년 2억 300만 원씩 3년간 총 6억900만 원을 지급해 가장 많은 예산을 지출했다. 


앞서 농식품부는 방송인 하하와 이광수 씨에게도 2015년 8월부터 2018년 12월까지 5억 9600만 원을 지급했다. 이에 대해 농식품부 관계자는 “단순히 홍보대사 대가로 지급한 게 아니라 광고 포스터 촬영 등 활동에 상응하는 예산을 집행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슈퍼주니어는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에서, 김고은 씨는 환경부에서, 서현진 씨는 국세청에서 무료로 홍보대사를 한 것과 대조적이다.

이 밖에도 보건복지부는 2017년 배우 유선 씨, 가수 노사연 씨, 2018년 배우 최여진 씨, 요리사 오세득 씨에게 각각 1000만 원의 모델료를 지급했다. 근로복지공단은 2017년 4월부터 내년 3월까지 야구선수 출신 양준혁 씨에게 총 1억 6500만 원을 지급한다.

임형주 팝페라테너는 올해 4월 대한체육회 홍보대사로 위촉되어 7월 도쿄올림픽 국가대표선수단 결단식에서 애국가를 불렀으며, 2019년 9월부터 대통령 직속 민주평통 상임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임씨는 2002한일월드컵 축하공연 애국가 독창과 2003년 2월 당시 여의도 국회의사당서 거행된 고(故) 노무현 대통령 취임식에서 애국가를 독창한 바 있다.

또한 군통령·역주행으로 무명부터 성공기를 보여준 브레이브걸스는 올해 8월 14일 한국관광공사 홍보대사로 임명됐으며, 9월 문 대통령의 청년의 날 행사에 초대받았다. 

문재인은 친할아버지 같은 분이라며 문 대통령을 지지했던 박기량(가수/치어리더), 하지원(배우)과 블랙리스트로 피해를 보았다고 주장했던 김미화(방송인) 씨 등 다수도 현 정권 홍보대사로 활동하고 있다. 김 씨는 현재 안산문화재단 대표이사로 연봉은 8000만 원 상당이다.

서일준 의원은 “명확한 기준도 없이 정권의 입맛에 맞게 연예인들에게 홍보대사 자리를 주면서 국민세금을 펑펑쓰고 있는 것은 예산낭비이자 문제”라며 “연예인 홍보대사에 국민 세금을 쌈짓돈처럼 쓸 게 아니라 코로나 19로 고통받는 자영업자에게 한 푼이라도 더 지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juny@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