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강 ‘하중도’에 새 이름을 주세요

대구시, 30일까지 명칭 공모

대구시가 오는 30일까지 금호강 ‘하중도’ 명칭을 공모한다. (대구시 제공) 2021.09.17
[대구=쿠키뉴스] 최태욱 기자 = 대구 북구 노곡동 금호강 내 위치한 ‘하중도’는 섬 고유의 지명이 아닌 하천 중간에 생긴 섬이라는 일반명사로 오랫동안 지역주민들에게 이름 대신 불리어 왔으나, 

대구시가 17일부터 오는 30일까지 하중도 명소화 사업과 더불어 새 이름을 만들기 시민공모를 진행한다.

시는 지난 2017년부터 총사업비 154억 원을 투입해 ‘금호강 하중도 명소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꽃단지 조성과 주차장, 연결도로 및 보도교 등 접근성 개선사업을 올해 내 완료하고 가로등, 경관조명 설치 등을 2022년까지 마무리할 계획이다. 

하중도란 ‘하천의 중간에 퇴적물이 쌓여 생긴 섬’이라는 뜻으로 고유명칭이 아닌 지형 구조를 일컫는 일반명사로 현재도 이름을 대신해 불리고 있다.

김충한 대구시 미래공간개발본부장은 “이번 시민공모로 시민 누구나 공감하고, 이용 실태와 개발방향에 걸맞은 하중도 이름을 지을 수 있도록 시민 여러분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tasigi72@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