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재형, 대선캠프 ‘해체’ 선언… “레이스 포기 아냐”

“국민 기대 점점 식어가… 홀로 설 것”

최재형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   쿠키뉴스 DB

[쿠키뉴스] 조현지 기자 =최재형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대선캠프 해체를 선언했다. 지지율 부진에 따른 결단으로 풀이된다.

최 후보는 14일 페이스북을 통해 “오늘부터 최재형 캠프를 해체한다. 대선 레이스를 포기하는 것이 아니라 성공하기 위해 새로운 방법으로, 새로운 길을 가려고 한다”고 밝혔다. 

최 후보는 “정치권에 들어오고, 전격적으로 입당하고, 출마선언 하면서, 정치라는 새로운 환경 속에 들어와 혹독한 신고식을 거쳤다”며 “주변에 있던 기성 정치인들에게 많이 의존하게 됐다. 저에 대한 국민의 기대는 점점 식어져 갔고 오늘날과 같은 상황에 직면했다”고 진단했다. 


이어 “모든 원인은 후보인 저 자신에게 있고, 다른 사람을 탓해서 될 일은 아니다”며 “다시 제가 출발했던 시간으로 되돌아가 보면, 내가 왜 정치를 해야 하는지에 대한 근본적인 이유를 잊은 채 지금까지 달려왔던 제 모습이 보인다”고 반성했다. 

그러면서 “홀로 서겠다. 그 동안 듣지 못했던 국민들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국민 속으로 들어가겠다. 저의 이 결단이 정권교체를 넘어, 당이 바뀌고, 정치가 바뀌는 것에 희망의 씨앗이 되길 바란다”며 “저 최재형은 국민과 지지자들만 바라보고 초심으로 돌아간다. 조속한 시일 내에 새로운 모습으로 돌아오겠다”고 다짐했다. 

hyeonzi@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