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사회, 탈레반 아프간에 1조원 이상 지원…"인권 약속해야"

유엔 고위급 회의 주최

탈레반 정권에 권리 보호 촉구하는 아프간 여성들. 사진=카불 AP, 연합뉴스.
[쿠키뉴스] 임지혜 기자 =이슬람 무장세력 탈레반의 재장악 이후 열악한 상황에 처한 아프가니스탄을 위해 국제사회가 1조원 이상을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13일(현지시간) 로이터·AP통신 등에 따르면 유엔 주최로 스위스 제네바에서 '아프간 인도주의적 상황에 대한 고위급 회의'가 열렸다. 

이 자리에서 미국과 독일 등 국제사회는 10억 달러(약 약 1조1750억원)를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미국은 회의에서 인도적 지원에 6400만(약 752억원) 달러를 추가로 내놓겠다고 약속했고 독일은 아프간과 이웃 국가에 5억 유로(약 6918억원)를, 덴마크는 추가로 3800만(약 446억원) 달러, 노르웨이는 1150만(약 135억원) 달러를 약속했다. 

지원 약속과 동시에 회의에 참석한 관리들은 향후 지원이 탈레반의 통치 방식에 따라 영향을 받을 수 있다고 명확히 했다. 

린다 토마스 그린필드 유엔 주재 미국 대사는 영상 메시지를 통해 "인도주의 기관의 운영 권리와 소수 집단, 여성, 소녀들의 대우와 권리를 보장하겠다고 탈레반이 구두 및 서면 약속을 해야 한다"며 "말로는 부족하다. 우리는 행동을 봐야 한다. 국제 사회는 이 메시지에서 같은 의견"이라고 강조했다. 

하이코 마스 독일 외무장관 역시 연설에서 세계는 아프간을 도울 '도덕적 의무'가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탈레반의 인전 존중 수준이 새로운 아프간 정부에 대해 우리가 관여할 것인지를 결정하는 데 기준이 될 것"이라고 했다. 

앞서 이번 회의를 주재한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개막 연설에서 아프간 사람들을 구호하기 위해 340만 명에게 연말까지 6억600만 달러(약 7120억원)가 긴급하게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jihye@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