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日 교과서 ‘종군위안부’ 표현 삭제? 용납 불가”

“글자놀이로 역사의 죄과 회피… 책임 있는 태도 보여라”

쿠키뉴스 DB

[쿠키뉴스] 조현지 기자 =일본 교과서 업체들이 자국 정부의 입장에 따라 ‘종군위안부’라는 표현을 쓰지 않기로 한 가운데, 중국이 ‘역사 왜곡’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3일 정례브리핑에서 일본의 방침에 “침략의 역사를 부인하고 왜곡하는 것”이라며 “일본이 글자놀이를 하면서 역사를 모호하게 만들고 역사의 죄과를 피하려 했다”고 비판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이어 “위안부의 강제 징용은 일본 군국주의자들의 심각한 반인륜 범죄”라며 “이는 명백한 증거가 있는 역사적 사실로 이를 부인하는 것은 용납할 수 없다”고 질타했다. 


일본이 피해국 국민들의 감정을 또다시 해쳤다고도 지적했다. 또 “일본은 침략 역사를 직시하고 반성하며 군국주의와 선을 그어야 한다. 성실하고 책임 있는 태도로 강제 징용 위안부 등 역사 문제를 적절히 처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일본 교육정책을 관장하는 문부과학성은 지난 8일 교과서 업체 5곳이 제출한 종군위안부, 강제 연행 등의 표현을 삭제·변경하는 수정 신청을 승인했다. 

이에 따라 중·고교 지리와 역사 등 총 29개 교과서에서 ‘종군위안부’라는 표현은 대부분 ‘위안부’로 수정됐고 ‘강제 연행’이란 표현도 ‘강제적인 동원’이나 ‘징용’으로 대체됐다. 아는 현재 사용 중인 교과서뿐 아니라 내년부터 사용되는 교과서에도 적용될 예정이다.

hyeonzi@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