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대체공휴일, 8월16일·10월4일·10월11일 더 쉽니다"

3·1절 포함 4개 국경일 대상

지난달 11일 오후 서울 자양동 뚝섬한강공원에서 시민들이 휴일을 즐기고 있다. 2021.07.12 쿠키뉴스DB
[쿠키뉴스] 임지혜 기자 =설·추석 연휴와 어린이날에만 적용되던 대체공휴일이 올해 확대 적용된다. 오는 8월16일(광복절 다음날)과 10월4일(개천절 다음날), 10월11일(한글날 다다음날)이 쉬는 날이 된다.

4일 관계 부처에 따르면 전날 인사혁신처는 이러한 내용의 대통령령인 '관공서의 공휴일에 관한 규정' 개정안이 국무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대통령의 재가를 거쳐 이르면 이날부터 효력이 발생한다. 

올해는 토요일 또는 일요일과 겹치는 광복절, 개천절, 한글날 등 3일에 대체공휴일이 새롭게 적용된다. 이에 따라 8월16일, 10월4일, 10월11일은 휴일이 된다. 


지난 6월 국회를 통과한 '공휴일에 관한 법률'은 '공휴일이 토요일이나 일요일, 다른 공휴일과 겹칠 경우에는 대체공휴일로 지정하여 운영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대체공휴일의 유연한 운영을 위해 그 지정 및 운영을 대통령령에 위임했다. 

법 통과 당시 정부는 관계부처와의 협의 및 관련 단체 의견수렴을 거쳐 석가탄신일과 성탄절 등을 제외하고 '공휴일인 국경일'에만 대체공휴일을 확대 적용하기로 했다.
jihye@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