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제군, 하반기 일자리사업 본격 시작…51개 사업장 227명

인제군청 전경
[인제=쿠키뉴스] 한윤식 기자 = 대학생실습공무원을 시작으로 지역공동체일자리사업, 희망일자리사업 등 하반기 일자리사업을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3일 인제군에 따르면 지난 6월 대학생실습공무원 60명을 선발, 1기 33명이 지난달 26일부터 30까지 근무한데 이어 이달 20일까지 2기 27명이 군청 주요부서에서 군정업무를 보조하게 된다.

정부일자리사업으로 추진되는 공공근로사업과 희망일자리사업도 지난 6월 말부터 7월 초 지원자 접수 및 심사를 거쳐 8월 근무를 시작한다.


또 지역공동체 일자리사업 3개 사업장 33명, 자체일자리사업 47개 사업장 185명, 희망일자리사업 1개 사업장 9명 등 총 51개 사업장에 227명을 선발했다.

선발된 근로자는 다문화가정여성활용사업, 스포츠타운 환경정비사업, 소하천 유수지장물 활용사업, 장애인 주민감시단,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한 열감지 근무 등 사업에 배치돼 이달부터 11월 말까지 근무한다.

김춘미 경제협력과장은 "이번 하반기 일자리사업 추진이 코로나19 장기상황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주민들의 생계안정과 지역 실업률 해소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nssysh@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