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모두에게 기본소득 50만원 지급하면 일할 것”

“국가 재정 부담 완화되고 낙인 효과 없어져”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2일 국회 의원회관 영상회의실에서 화상으로 정책공약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쿠키뉴스] 김은빈·최은희 기자 =여권 유력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주요 공약인 ‘기본소득’ 정책 효과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 지사는 22일 오전 줌(Zoom)으로 열린 기본소득 정책 관련 기자회견에서 “모두에게 50만원을 지급한 다음 세금을 걷으면 엄청난 변화가 발생한다”며 “가난하다고 낙인찍히지 않고 일한다고 제외되지 않기 때문에 일하기 시작한다”고 말했다.

기초생활보장제도를 염두에 둔 발언으로 보인다. 그는 앞서 이날 국회 기자회견에서 “기본소득의 최종 목표금액은 기초생활수급자 생계비 수준인 월 50만원”이라고 설명한 바 있다.


이 지사는 지급 대상을 모든 국민으로 확대한다면 좋은 결과를 거둘 수 있다고 예상했다. 그는 “국가 재정에 부담이 안 되면서 완벽히 소득 양극화를 완화할 수 있다. 소득 재분배가 가능해지고 낙인 효과도 없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현재 구조에서 중부담 중복지로 우선 나아가고 이후에는 선진국 사례처럼 고부담 고복지를 목표해야 행복한 사회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eunbeen1123@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