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정치 성공 못할 것" 추미애 또 尹 저격

"검찰총장 때부터 미리 정치할 의사 갖고 준비"
추미애, 대선 출마 여지 남겨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박태현 기자
[쿠키뉴스] 임지혜 기자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야권의 유력한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정치적 행보와 관련해 "성공하지 못한다고 본다"고 부정적인 입장을 내놨다. 

추 전 장관은 10일 YTN '변상욱의 뉴스가 있는 저녁'에 출연해 "(윤 전 총장이) 어느 당에 들어가든지 관심이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추 전 장관은 '윤 전 총장이 검찰총장을 수행하며 정치를 미리 준비했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그렇게 보고 있다. 제 주관적 인식이 아니라 그동안 세간의 세평, 또 정치권에서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이런 분들이 상당히 부추기면서 해온 말이 있었다"며 "퍼즐을 맞추면 이분은 미리 정치할 의사를 갖고 준비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또 검찰권을 윤 전 총장 본인의 정치 준비를 위한 발판으로 활용했다는 취지의 주장도 내놨다. 그는 "오늘 벌써 (윤 전 총장이) 대변인을 보수 언론사 출신으로 지명했단 뉴스도 나오고 본격 정치 행보를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윤 전 총장 고발 사건 수사에 착수한 것과 관련해선 "(윤 전 총장이 징계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할) 당시 절차적 정당성에 대해 신경 썼지만 그럼에도 검사징계법에 대한 법원의 이해가 상당히 부족했다"며 "본안(행정소송)은 이미 윤 전 총장이 스스로 증명하고 있다. 실체에 관한 심리에 대해 전혀 염려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자신의 대선 출마 여부를 묻자 "우리가 다시 전열을 가다듬어야 한다고 마음이 모이는 것 같고 제 헌신, 역할이 필요하다면 떠안을 각오는 돼 있다"고 답했다.

이어 대선 경선 연기론과 관련해서는 "형세에 따라 뒤집고 바꾸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jihye@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