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스타2021, 1년 만에 오프라인 개최 확정

▲지스타2020 개막식. 사진=강한결 기자

[쿠키뉴스] 강한결 기자 = 국내 최대규모 게임전시회 ‘지스타(G-Star)’가 올해 오프라인 전시를 제한적으로 재개한다.

지스타조직위원회는 올해 11월 부산에서 열리는 국제게임전시회 '지스타 2021'에서 오프라인 전시를 재개한다고 10일 밝혔다. 지난해 지스타는 행사는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코로나19) 탓에 온라인 중심으로 치러졌다.

조직위측은 “방역 수칙을 준수한 타 전시회에서 코로나19 감염된 사례가 없었고, 정부의 로드맵에 따라 백신 접종이 원활히 이루어지고 있어 전시회 개최 전 집단 면역에 도달할 수 있는 상황 등을 조합적으로 검토했다”고 설명했다.


조직위는 시설 면적 당 참관객 수가 제한되는 상황이기 때문에 BTC 행사 기간을 기존 4일에서 5일로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이 경우 지스타는 오는 11월17일부터 21일까지 5일간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다.

아울러 부산시와 협력해 벡스코 전시장 외에 부산유라시아플랫폼, 수영만요트경기장, 부산시립미술관, 영화의전당, 해운대 해수욕장(구남로), 부산이스포츠경기장 등 실내외의 다양한 공간들을 참가사들이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온라인 전시의 경우 지난해과 같이 지스타TV를 통해 방송 형태의 BTC 참가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기업관(BTB) 역시 온라인 화상회의 솔루션 기반 지스타 라이브 비즈 매칭을 운영한다. 온·오프라인이 병행되는 전시 형태는 향후에도 코로나19 등 상황과 무관하게 지속된다. 참가 기업의 상황에 맞게 온·오프라인을 선택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온·오프라인 전시의 세부적인 운영 범위와 정책은 코로나19 확산 추이와 백신 접종에 따른 방역수칙 변동 상황, 백신 접종자에 대한 인센티브 혜택 정책에 대한 지속적인 모니터링 후 최종 확정된다.

한편, 지스타 참가사 조기신청 접수는 오는 7월 1일부터 7월 22일까지 약 3주간 공식 홈페이지에서 진행된다. 오는 22일 이후에는 일반신청으로 전환된다.

sh04khk@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