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텔서 2개월 딸 던져 뇌출혈…친부 “학대 의도는 없었다”

인천 모텔서 생후 2개월 딸 학대한 아버지. 

[쿠키뉴스] 최은희 기자 =모텔에서 혼자 2개월 딸 아이를 돌보다가 탁자에 던져 뇌출혈로 중태에 빠뜨린 20대 친부가 혐의를 일부 부인했다.

아동학대 범죄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아동학대 중상해 혐의로 구속된 A씨(27)의 첫 공판이 10일 인천지법 제12형사부(재판장 김상우) 심리로 열렸다. A씨는 2개월된 친딸 B양을 학대해 중상해를 입힌 혐의를 받는다. A씨는 “중상해 혐의에 대해서는 인정하나, 학대 사실은 없다”고 주장했다.

A씨 측은 “아이를 안다가 실수로 몇 차례 떨어뜨린 적은 있으나 탁자에 부딪히게 해 학대를 한 사실이 없다”고 말했다. 또 “실수로 딸을 몇 차례 떨어뜨린 적은 있지만 고의로 상해 등 신체적 학대를 한 적은 전혀 없다”고 했다. 

검찰은 이날 A씨에 대한 공소장 변경 신청을 했다. B양의 오빠인 친아들(2)을 정서적으로 학대한 혐의를 추가하기 위함이다. 다만 A씨는 친아들을 학대한 혐의에 대해서도 부인했다.


A씨의 다음 공판은 오는 7월1일 인천지법에서 열릴 예정이다. 이날 A씨 가족이 생활했던 모텔 업주와 A씨의 아내에 대한 증인심문이 진행된다. 

A씨는 지난 3월21일부터 4월5일까지 인천시 부평구 한 모텔에서 생후 2개월된 딸 B양을 탁자에 던져 신체적 학대를 한 혐의로 기소됐다. 또 4월12일 같은 장소에서 탁자에 B양을 던져 중상해를 입힌 혐의도 받는다. 또 아들에게 B양의 학대 행위를 목격하게 해 정서적으로 학대한 혐의도 있다.

조사 결과, A씨는 지난해 10월 인천시 남동구 일대 한 빌라에서 아내(22)와 아들, B양과 함께 지내던 중 집주인과의 마찰로 빌라를 나와 모텔을 전전하며 생활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홀로 자녀를 돌보던 중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B양이 울고 잠을 자지 않는 등 보챈다는 이유에서다. A씨의 아내는 사기 혐의로 피소돼 구속된 상태였다. A씨는 긴급체포된 뒤 “실수로 어딘가에 (아이 머리를)부딪혔다”고 진술하며 학대 혐의를 부인하다가 “아이가 울어 달래던 중 계속 우는 바람에 화가 나 탁자에 툭 (던지듯) 놓았다”고 시인했다.

B양은 위중한 상태였으나 치료를 받고 현재 상태가 많이 호전된 것으로 알려졌다.

hoeun2311@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