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가 손정민 깨우고 있었다"…'새벽 3시40분' 공통 진술 나와

"두 명 모두 만취…친구, 누군가에 전화하는 듯" 진술도

 11일 오전 서울 서초구 반포한강공원 택시승강장 주변에서 경찰이 고(故) 손정민 씨 친구의 휴대폰을 수색하고 있다. 연합뉴스
[쿠키뉴스] 임지혜 기자 =서울 한강공원에서 실종됐다가 닷새 만에 숨진 채 발견된 손정민(22)씨의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실종 당시인 새벽 3시30분 이후 상황에 대한 공통된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12일 YTN에 따르면 목격자 7명 중 일부가 경찰 조사에서 실종 당일인 지난달 25일 새벽 3시30분 이후 상황을 진술했다.  

내용에 따르면 목격자들은 사건 발생 장소인 한강공원 수상택시 승강장 부근 잔디밭에서 손씨와 친구 A씨를 목격했다. 


목격자들은 "새벽 3시 40분쯤 손씨는 자고 있었고 그 곁에 친구 A씨는 서 있는 걸 봤다", "당시 A씨가 손씨를 깨우고 있었고 A씨가 누군가에게 전화하는 것 같았다", "두 명 모두 만취 상태로 구토하는 것도 봤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를 토대로 새벽 3시 40분까지 손씨 행적이 확인됐다고 보고, A씨가 홀로 한강공원을 떠난 오전 4시 30분까지 50분간 두 사람의 동선을 파악하는데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

손씨의 가족은 A씨의 진술과 목격자들의 증언이 일부 일치하지 않는다고 주장하고 있다. 

앞서 손씨의 아버지인 손현씨는 전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사건 당일) 새벽 3시40분이 정민이와 A씨가 목격된 마지막 시간인 건 거의 확실한 것 같다"며 "목격자들이 이날 3시40분~4시 사이에 한강공원에서 나갈 땐 두 사람이 없었다는 증인이 많기 때문에 원래 장소에서 이동한게 확실하다"고 했다.

그는 "A씨 가족들과 처음 만났을 때는 이동한 얘기를 하지 않고 술 깨서 나온 것 같다고 얘기했다"며 "증언이 서로 안 맞는다. 4시30분에는 A씨가 혼자 나왔기 때문에 3시40분 이후 50분 사이에 무슨 일이 벌어졌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A씨는 당시 술에 취해 잠들었다가 새벽 3시30분쯤 자신의  부모와 한 통화에서 '정민이가 잠이 들었는데 취해서 깨울 수가 없다'는 취지로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다시 잠이 든 A씨는 약 1시간 뒤 깨어나 정민씨 휴대전화를 소지한 채 홀로 귀가했다.

경찰은 이 시간 이후 두 사람의 휴대전화가 바뀐 것으로 보고 정확한 시점과 경위를 분석하고 있다. 

jihye@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