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어때] 4D 정원이 있다! '비내리는 정원'

[거제=쿠키뉴스] 최일생 기자 = 경남 거제식물원의 메인 관람시설인 정글돔을 빠져나오면 시원한 빗줄기 속의 ‘비내리는 정원’을 맞이한다.

우리가 알고 있는 일반적인 정원이나 꽃밭은 대체로 시각(색깔, 형체)과 후각(향기)에 즐거움을 호소하는 장소이다.

그러나 비 내리는 정원은 발상의 전환이 엿보이는 정원이다. 참신하고 기발한 아이디어가 돋보인다. 시각, 후각에 “촉각”과 “청각”의 즐거움을 더한 4D(the fourth dimension) 정원이다.


비 내리는 정원은 씨크릿 정원이라 밖에서는 안쪽이 잘 보이지 않는다. 공중에 설치된 하늘 스프링클러를 사용해 정원 내의 대형 석부작과 식물에 관수하고 있어 항시 비가 내리는 재미를 연출한다.


아무래도 정글돔의 내부는 정글스럽게 조금 덥고 습도가 높다. 이때 출구로 나오면 금상첨화(錦上添花)의 비 내리는 정원이 자리잡고 있어 더할 나위 없이 상쾌함을 느낀다.

크지않은 사각형의 정원엔 대형 석부작들과 붉은 홍가시 등으로 꾸며져 있고 하늘에서는 항상 빗줄기가 내려온다. 마음껏 비를 맞아도 되는 깨끗한 지하수 물이다.

비 관수는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7분간 비가 오고 3분간 멈추는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다. 정원 양쪽을 둘러싸고 있는 300여 개의 대형 석부작들은 2~7m의 길이로 자연석 여러개를 수직으로 연결하여 세우고 그 표면에 철쭉, 담쟁이, 눈향나무, 팔손이, 고사리, 아이비 등 다양한 식물들을 이끼나 수태로 뿌리를 감싸 착생시켜 연출한 작품이다.

수석(壽石)이나 난(蘭)과 같이 일부 동호회만을 위한 전시물이 아닌 남녀노소 누구나 흥미를 가질 수 있는 보편적 즐거움으로 승화시킨 정원이라 하겠다.


인간의 다감각, 곧 촉각, 청각을 비롯한 모든 감각을 자극해 전시물에 대한 몰입감을 높이고 있다.

척박한 돌기둥에 뿌리내린 푸르른 식물의 생명력, 사계절 변화하는 자연의 색상과 은은한 꽃향기에 더해 들려오는 빗소리와 실제로 피부에 뿌려지는 빗줄기는 어디에서도 볼 수 없는 재미를 더해 준다.

정글돔 관람 후에 느끼는 비 내리는 정원의 효율적인 감성연출은 체감적인 시원함을 더욱 상승시킨다.

비내리는 정원을 즐기기 위해서는 빗방울에 머리가 젖는 것을 두려워 하지 말자. 빗소리에 귀를 기울이면 시원함과 함께 빗속의 포근함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비 내리는 정원 옆에는 이름도 정겨운“고향상회”가 있다. 고향상회는‘거제시농수산물가공협동조합’이란 농업인 단체에서 수탁하여 운영하고 있다.


고향상회는 거제시와 농업인 간 상생교류협력을 활성화하기 위하여 운영하고 있으며, 타지역 휴게소나 마켓의 한켠에 상징적으로 남아 있는 지역 농수산물·로컬푸드 판매장과 달리 많은 관람객들이 구경하고 구입하는 매우 활성화되고 실용적인 장소라 하겠다.

거제식물원 관람객의 90% 정도는 거제시 외의 관람객이라는 것을 감안 할 때 참으로 고무적인 일이라 하겠다.

고향상회에는 다양한 종류의 거제시 생산 농산물과 가공품들이 전시 판매되고 있다. 해풍품은표고, 꽃담농원비트분말, 현미깡, 거제스마일팜볶음차, 거제해초쑥차, 선셋유자, 몽몽돌아로니아잼, 올거제표고벗분말, 돌체앤사포니아까멜리아, 천연초열매, 산방산도라지분말 거제의 사계절 신선채소, 제철 과일 등 정겹고 믿을 수 있는 거제의 제품들이 판매되고 있다.

바른 먹거리의 우리 농산물 판매를 위해 고향상회는 도시민들과 농산물 생산자에게 합리적인 직거래의 장을 제공함으로써 양측의 경제적 이익에 도움을 주면서 동시에 도시와 농촌 간 유대 관계를 높이는 모범적인 사업이라 하겠다.

k7554@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