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락세 멈춰!”… 신풍제약 등 22개 종목 공매도 금지

사진= 쿠키뉴스 DB

[쿠키뉴스] 지영의 기자 = 신풍제약 등 공매도 과열종목으로 지정된 22개 종목에 대해 공매도가 4일 하루 금지된다.

4일 한국거래소 정보데이터시스템에 따르면 코스피 4종목과 코스닥 18종목 등 총 22종목에 대한 공매도 거래가 이날 하루 제한된다. 약 1년 2개월 만에 공매도가 재개된 후 처음으로 공매도 과열 종목으로 지정된 종목들이다. 이 중 공매도에 취약한 제약·바이오 관련 종목은 12종목이다.

코스피 시장에서는 롯데지주, 두산퓨얼셀, 보령제약, 신풍제약의 공매도 거래가 제한된다. 롯데지주 주가는 전날 5.05% 하락하고 전체 거래 중 공매도 비중이 37.51%에 달해 공매도 과열 종목으로 지정됐다.


두산퓨얼셀(10.97%), 보령제약(12.55%), 신풍제약(12.18%) 등 나머지 종목들은 전날 주가가 10%이상 하락하고 공매도 거래대금 증가배율이 6배 이상으로 집계돼 공매도 과열종목으로 분류됐다.

코스닥 시장에서는 전날 주가가 10%이상 하락한 에이스테크(12.53%), 휴온스(10.58%)가 공매도 거래대금 증가배율이 5배 이상으로 나타나 공매도 과열 종목에 지정됐다.

이밖에 공매도 거래대금 증가배율 5배 이상, 직전 40거래일 공매도 비중 평균 5% 이상 등 지정기준에 해당되는 녹십자랩셀, 다우데이타, 레고켐바이오, 삼천당제약, 삼표시멘트, 안트로젠, 에스티팜, 엔케이맥스, 웹젠, 이베스트투자증권, 제넥신, 콜마비앤에이치, 텔콘RF제약, 티씨케이, 포스코 ICT, 현대바이오도 공매도 과열종목에 이름을 올렸다.

ysyu1015@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