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1조원 규모 화물기 개조 생산기지로 선정


[인천=쿠키뉴스 이현준 기자] 인천국제공항공사는 4일 인천시 중구 파라다이스시티 호텔에서 이스라엘 국영기업인 이스라엘 항공우주산업(IAI), 국내 항공MRO 전문기업인 (주)샤프테크닉스케이와 인천공항 화물기 개조사업 투자유치 합의각서(MOA)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합의각서에 따라 각 사는 인천공항에 화물기 개조시설을 조성해 2024년부터 B777-300ER 개조 화물기 초도물량 생산을 개시하고 대형 화물기 중정비 사업도 추가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부지조성과 격납고 건설 등 원활한 사업수행을 위한 인프라 구축을 담당한다. IAI社와 샤프테크닉스케이는 유한 합작법인 설립 및 기술이전을 통해 2024년부터 화물기 개조사업을 본격 진행하게 된다.


인천공항 화물기 개조시설에서 개조가 완료된 화물기는 항공 특송사 등으로 전량 해외 수출될 예정이다.

이에 따라 2024년 최초 개조물량 출고 이후 2040년까지 누적 수출액은 약 1조 원에 달하고 같은 기간 약 2100명의 양질의 일자리가 신규 창출될 것으로 기대된다.

항공기 정비산업 중 가장 높은 단계의 전문기술 중 하나인 화물기 개조기술이 국내 기업에 이전됨에 따라 앞으로 국내 항공MRO 산업이 국제적인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

항공기 부품 제조를 경남 사천 등 국내 항공부품 제조기업에서 담당하게 될 경우 국내 항공MRO산업의 동반성장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전 세계 항공화물 매출액은 1108억 달러(약 112조 원)로 2019년 대비 24.5% 가량 크게 증가했고 올해 매출액은 역대 최고 수준인 1380억 달러(전년 대비 24.5% 증가)를 기록할 것으로 예측된다.

김경욱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은 “대형 개조 화물기 첫 해외 생산기지를 인천공항에 유치함으로써 항공부품제조 등 국내 항공MRO 산업과 동반성장하고 우리나라와 지역경제 발전에도 크게 기여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chungsongha@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