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게이츠 부부 27년 만에 이혼…"더 이상 함께 성장 못해"

145조원 규모 천문학적 재산 분할 전망

연합뉴스
[쿠키뉴스] 임지혜 기자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 빌 게이츠가 아내 멀린다 게이츠와 이혼하기로 했다. 부부로서 함께 더 함께 성장할 수 없다는 이유다.

3일(현지시간) 빌 게이츠와 멀린다는 트위터에 발표한 공동성명에서 "우리 관계에 대한 많은 생각과 노력 끝에 우리는 결혼을 끝내기로 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이들은 "우리는 재단에서 계속 같이 일하겠지만 우리 인생의 다음 단계에서 부부로서 함께 성장할 수 있다고 더 이상 생각하지 않는다"고 이혼 사유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지난 27년간 우리는 3명의 아이를 키웠고 모든 사람이 건강하고 생산적인 삶을 살 수 있게 하기 위해 전 세계에서 일하는 재단도 설립했다"고 덧붙였다.

두 사람은 MS에서 만나 1994년 하와이에서 결혼식을 올렸다. 빌은 마이크로소프트 경영에서 물러난 뒤 2000년 멀린다와 함께 질병과 기아를 퇴치하고 교육을 확대하는 '빌 앤드 멀린다 게이츠 제단'을 설립해 활동해왔다.

빌 게이츠 부부의 재산은 1300억달러(약 145조7000억원) 규모로 추정되고 있어 천문학적인 재산분할이 이어질 전망이다. 다만 지금으로서는 구체적인 방식이나 내용은 분명하지 않다고 CNBC는 전했다. 
jihye@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