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동결자금 70억弗 해제 합의"…미 국무부 "사실아냐"

美 "포로 석방 위해 노력 중이지만 합의된 바 없어"

이란 국기. 연합뉴스
[쿠키뉴스] 임지혜 기자 =이란 정부가 스파이 혐의로 기소한 미국인들을 풀어주는 대신 수십억 달러의 동결자금을 풀어주기로 했다는 보도가 나오자 미국 국무부는 사실무근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2일(현지시간) AP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이란 국영방송은 익명의 관리를 인용해 이란이 해외 동결자금 70억달러의 해제와 미국에 억류된 4명의 이란인을 석방하는 대가로 이란에 구금된 미국인 4명을 석방하는 합의에 이르렀다고 전했다.

또 영국 정부가 이란에 구금 중인 영국 이중국적 활동가 나자닌 자가리-랫클리프의 석방을 대가로 4억파운드(약 6100억원)를 지불하기로 했다고도 했다.


미국 측은 이같은 언론 보도를 일축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은 "이란과 포로 교환 거래 대한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고 반박했다. 

이어 "우리는 언제나 이란에 구금되거나 실종된 미국인 문제를 제기하며 그들이 가족과 다시 만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바이든 정부의 론 클레인 백악관 비서실장도 이날 CBS방송의 '페이스 더 네이션' 프로에서 "불행하게도 포로교환설은 사실이 아니다. 4명의 미국인을 석방하기로 했다는 합의는 이뤄진 적이 없다"고 했다. 

그는 "우리는 그들을 석방시키기 위해 열심히 노력하고 있다. 계속 이 문제를 이란과 중재자들에게 제기하고 있지만 아직까지는 합의된 것이 없다"고 말했다. 

현재 이란은 미국 제재로 인해 한국에서 받아야 할 자금 70억 달러(약 7조7000억원)이 묶여있으며 이 동결 자금을 해제하라고 요구해 왔다. 이란은 2010년 이란 중앙은행 명의로 IBK기업은행과 우리은행에 원화 계좌를 개설하고 원유 수출 대금을 받아왔다. 
jihye@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