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백신주사기 이물질은 폴리에스터… 두 달 가까이 손 놓은 정부

아크릴‧폴리에스터 계열 '혼방섬유'... 2월 27일 첫 보고 이후 21건
정부, 회수-폐기 않고 시정 명령... 두원메디텍만 70만개 자체 회수 

조명희 국민의힘 의원. 사진=조명희 국회의원실

[쿠키뉴스] 최기창 기자‧김은빈 인턴기자 =K-방역에 빨간불이 켜졌다. 정부가 K-방역의 성과로 대대적으로 홍보한 ‘최소 잔여형’(LDS) 주사기에서 이물질이 검출됐기 때문이다. 이 과정에서 정부가 제 역할을 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조명희 국민의힘 의원실에 따르면 지난 8일까지 백신 접종용 주사기에서 총 21건의 이물질이 보고됐다. 이물질은 아크릴과 폴리에스터 계열의 혼방 섬유로 파악됐다.

두원메디텍의 주사기에서 보고된 이물질이 19건으로 가장 많았다. 풍림파마텍과 신아양행은 각각 1건이었다. 두원메디텍은 지난 2월부터 4월12일까지 약 300만개, 풍림파마텍은 1030만개, 신아양행은 1230만개를 생산했다. 

이 과정에서 정부도 책임론을 피할 수 없게 됐다. 지난 2월27일 첫 이물질 보고가 있었음에도 정부가 시정 및 예방 조치를 요청만 했을 뿐 공식적인 회수‧폐기 명령을 하지 않은 탓이다. 

이물질로 인한 부작용이나 면역 효능 하락 등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에서 적극적인 조치를 취하지 않은 것이다.

이물질 보고가 가장 많았던 두원메디텍만 자체적으로 약 70만개를 회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업체는 주사기 내 이물 발견과 일부 사례 보고에 따라 자율적으로 교환조치를 실시 중이다.

현재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예방접종에는 접종을 최대한 늘리기 위해 투약 후 잔여액을 최소화하도록 설계한 LDS 주사기만 사용하고 있다. 일반 주사기는 사용하지 않는다. 이에 논란이 더욱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조명희 국민의힘 의원은 “코로나19 백신 확보가 늦었던 탓에 수조원의 웃돈을 지불하고도 세계 꼴지 수준 백신확보로 국민을 불안하게 하더니 부족한 백신 수량을 무마하려 홍보에 열을 올리던 K-주사기마저도 상당 수량 문제가 발견됐지만 이에 대한 대응도 매우 늦었다”며 “정부는 주사기 이물질로 인한 국민들의 이상 반응이나 피해 사례가 있는지 철저히 조사해 즉각 조치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eunbeen1123@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