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

이재명 "군대도 안간 인간들이 멸공, 북진통일 주장"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원래 군대 안 갔다 온 인간들이 멸공, 북진통일을 주장한다"고 말했다. 군 미필자인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가 최근 '대북 선제 타격론'을 거론한 것에 대한 직격으로 보인다. 

이 후보는 15일 오후 강원 인제군의 한 카페에서 예비역 청년들과 만난 '명심토크 콘서트'에서 이같이 언급했다. 이 후보는 소년공 시절 사고로 장애 판정을 받아 군복무를 면제받았다. 

이 후보는 군복무에 대해 "특별한 희생을 치르는 것이라 공정하게 대우해주면 좋겠다. 남자로 태어난 게 죄도 아닌데"라며 "어떤 형태로든 특별한 희생에 대해 상응하는 보상을 해주는 게 맞다"고 강조했다. 


그는 "제가 구상하는 것 중 하나가, 군대를 1년 6개월을 가면 지금은 눈 치울 걱정하고 식당에서 급식병 이런 것을 하면서 매일 얼굴 뻘게져서 스팀을 쐬고 이런다"며 "그런 건 외주를 주고 경계 업무는 첨단장비로 하고, 예를 들면 드론 부대 같은 걸 창설해서 프로그래머 양성하고, 그런 부대를 잘 유지하다가 퇴역하면 관련 회사에 취업하고, 이렇게 해주면 좋다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인생에서 가장 '추위'를 느꼈을 때를 묻는 질문에는 "진짜 그때 추웠다. 법원, 선고, 재판 이런 게 뉴스에 나오면 가슴이 뚝뚝 떨어졌다. 어떤 느낌이냐면 옆에 쫙 사형수가 대기하는데 옆에서 목이 날아가는 걸 보고 있는 느낌"이라고 했다.

지난해 10월 자신의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 혐의에 대한 대법원 판결을 앞두고 있을 당시의 심경을 언급한 것이다.

한전진 기자 ist1076@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