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

포항 지진 최대 피해지역 흥해읍 '거미줄 전선 사라진다'

전선 지중화 사업 추진
문화페스티벌 거리, 행복도시 어울림 플랫폼과 시너지 효과 기대

이강덕 시장(오른쪽)과 신종철 한국전력 북포항지사장이 협약서를 들어보이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포항시 제공) 2022.01.14

경북 포항 지진 최대 피해지역인 흥해읍에 거미줄처럼 얽혀 있는 전선이 사라질 전망이다.

산업통상자원부의 지원을 받아 전선 지중화 사업이 추진되기 때문이다.

포항시는 14일 한국전력공사 대구본부와 '그린뉴딜 전선 지중화 사업' 협약서를 체결했다.


양 기관은 흥해 특별재생사업 성공을 위해 전선 지중화 사업에 적극 협력키로 했다.

전선 지중화 사업 1구간은 흥해초등학교~흥해 로터리다.

1구간은 유동인구가 많고 상업시설이 밀집된 흥해시장 주변 '문화페스티벌 거리' 조성사업과 병행 추진, 도시 미관 향상·정주 여건 개선 등의 효과가 기대된다.

옛 대성아파트 일원인 2구간은 흥해 특별재생사업 최대 규모인 '행복도시 어울림 플랫폼' 건설과 연계, 지역에 활력을 불어넣고 주민 삶의 질을 향상시킬 것으로 보인다.

이강덕 시장은 "전선 지중화 사업을 차질없이 마무리될 수 있도록 꼼꼼히 챙기겠다"고 했다.

포항=성민규 기자 smg511@hanmail.net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