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

이재명, 기재부 ‘14조 추경’에… “하는 김에 많이 하지” 

“기재부, 따뜻한 안방에 있으니 북풍한설 이해 못 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사진=박효상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설 연휴 전 14조원 상당의 추가경정예산(추경)안 편성을 발표한 기획재정부를 향해 공개적으로 불만을 드러냈다.

이 후보는 14일 매타버스(매주 타는 민생버스) 인천 일정을 시작하기 전 이동하는 차안에서 진행한 유튜브 라이브를 통해 “오늘 기재부가 소상공인 지원예산을 위한 추경안을 편성한다고 발표했는데 또 조금만 했더라”라고 질타했다.

앞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날 “자영업자·소상공인, 병상확보 지원 등 방역역량 확충을 위한 지원을 중심으로 약 14조원 규모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이 후보가 주장한 ‘설 연휴 전 25~30조원 규모 정도의 추경’과는 거리감 있는 규모다.


이 후보는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도 50조원한다고 그러고, 지금은 그만뒀지만 김종인 전 총괄선대위원장도 100조원 지원하자고 그러던데. 뭘 그리 자꾸”라며 “하는 김에 많이 해야지, 찔끔찔끔 소액으로 해서 효과가 있을지 모르겠다”고 꼬집었다.

이 후보는 기재부를 향해 ‘탁상 행정’을 한다며 작심 비판했다. 이 후보는 “아마 따뜻한 안방에 있으니 밖에 북풍한설이 몰아치는 벌판에서 고생하는 분들의 마음을 이해하긴 어렵다. 안방에 있으면 ‘이정도면 얼마든지 잘 살겠지’ 생각해도 실제 현장은 그렇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어 “제가 그래서 현장성을 중시한다. 정치는 국민들이 원하는 일을 대신 하는 것이다. 자기가 옳다고 믿는 것을 하는 게 아니고 최종 기준은 국민이 원하는 일을 하는 것”이라며 “그래서 정치인들은 지배자가 아닌 국민의 대리인, 일꾼에 불과하다”고 덧붙였다.

김은빈 기자 eunbeen1123@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