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

‘성실함 대명사’ 표명일 양정고 코치, 투병 끝에 별세

향년 47세에 별세한 표명일 양정고 코치.   프로농구연맹(KBL)

프로농구에서 식스맨상과 기량발전상을 받았던 표명일 양정고 농구부 코치가 지난 12일 지병으로 세상을 떠났다. 향년 47세.

표 코치는 양정고와 명지대를 나와 1998년 프로농구 신인드래프트에서 전체 8순위로 기아에 지명됐다. 전주 KCC로 둥지를 옮긴 그는 2003~2004시즌 팀의 우승에 힘을 보태며 식스맨상과 기량발전상을 수상했다. 이후 원주 동부(현 원주 DB)로 옮긴 2007~2008시즌에는 11월 월간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되기도 했다.

2012년 KT에서 은퇴한 후에는 지도자 생활을 시작했다. 2014년부터 2017년까지 DB에서, 2018년부터 2019년 1월까지 양정중학교에서, 이후 양정고등학교에서 코치로 활동했다.


현역 시절 성실한 플레이로 인정받았던 표 코치는 간암 판정 후에도 양정고를 이끄는 투혼을 보여줬다. 지도자로서도 끝까지 성실했던 그의 사망 소식에 많은 팬이 안타까움을 나타냈다.

빈소는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 1호실에 마련됐고 발인은 15일 오전이다. 유족은 부인 정현희 씨와 두 아들(표승우·표시우)이 있다.

김찬홍 기자 kch0949@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