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

수목드라마 활짝, 지상파 예능 울상…시청률 하향곡선

수목드라마로 방영 중인 JTBC ‘공작도시’와 KBS2 ‘학교 2021’ 포스터.

수목드라마와 예능이 상승세를 보인 가운데 지상파 예능만 하향곡선을 그렸다.

13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JTBC 수목드라마 ‘공작도시’ 11회는 전국 유료가구 기준 3.9%를 기록했다. 10회(3.2%)보다 0.7%포인트 오른 수치다. 지난 5회가 기록한 자체 최고 시청률 4.1%에 근접하며 상승 기조를 보였다.

종영을 하루 앞둔 KBS2 ‘학교 2021’은 시청률 2%대를 회복했다. 같은 날 방송된 ‘학교 2021’ 15회 시청률은 전국 기준 2%로 집계됐다. 14회(1.6%)보다 0.4%포인트 상승했다. 3회(2%) 이후 1%대에 머무르다 5주 만에 반등에 성공했다. 마지막 회에서 유종의 미를 거둘지 주목된다.


비슷한 시간대에 방영된 예능은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만 웃었다.

배우 이정재가 출연한 ‘유 퀴즈 온 더 블럭’ 137회는 전국 유료가구 기준 5.7%를 나타냈다. 136회(4.8%)보다 0.9%포인트 오른 수치다. 이정재가 유재석과의 일화와 넷플릭스 ‘오징어 게임’ 비화 등을 이야기하며 관심을 모았다.

MBC ‘라디오스타’와 KBS2 ‘갓파더’는 하락세를 탔다. ‘라디오스타’ 12일 방송분 시청률은 전주(6.3%)보다 0.3%포인트 낮은 6%로 집계됐다. 게스트로는 코미디언 김대희, 정성호, 이수지, 김두영과 배우 주현영이 출연했다. ‘갓파더’ 12일 방송분은 전주(2.9%)보다 1%포인트 낮은 1.9%를 기록했다. 새 가족으로 최민수 아내 강주은과 그룹 원더걸스 출신 우혜림, KCM과 최진실 아들 최환희 등이 합류하며 관심을 모았으나 시청률로 이어지진 못했다.

논란 후 쇄신안을 발표한 SBS ‘골 때리는 그녀들’은 2누 연속 하향곡선을 그리고 있다. 12일 방송은 전국 기준 7.9%를 기록, 이전 회차(8.9%)보다 1%포인트 낮은 수치를 보였다. 조작 의혹이 일기 전 회차는 9.5%였다. 다만 시청자 반응은 호의적이다. 시청자들은 온라인 플랫폼 등에 경기 흐름을 분석하며 “출연진 실력이 올라가는 게 보인다”, “경기에 진심이 느껴져서 좋다”는 등 여러 평을 내놨다.

김예슬 기자 yeye@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