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

윤석열 “김건희 사과, 진정성 평가 어려워… 미안한 박근혜”

“선거유세? 강요할 순 없어… 스스로 판단할 문제”
“朴, 인간적으로 대단히 미안… 이명박도 건강 안좋아”
“전두환 옹호 발언, 민주당 후보가 했으면 괜찮았을 것”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사진=임형택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배우자 김건희씨의 대국민 사과와 관련한 평가에 대해 말을 아꼈다. 특별사면된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해선 “대단히 미안하다”라는 감정을 밝혔다. 

윤 후보는 28일 오전 서울 양천구 방송회관에서 열린 한국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김씨의 사과가 충분했다고 판단하나’라는 질문에 “사과를 하는 입장에서 충분하다고 말하는 것 자체가 진정성이 없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내 입장에선 사과가 충분했다고 말하기 어렵다”고 했다. 

이어 “다만 진정한 마음에서 한 것이라고 말씀드린다. 결혼 전 내 아내의 일이라고 하더라도 현재는 부부고 부부는 같은 사람이기 때문에 이 부분에 대해선 국민께 판단을 맡겨야 한다”며 “거기에 대해 내가 언급하는 것도 사과의 진정성과 맞지 않는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씨의 선거유세 참여와 관련해선 “나와 아내가 서로에게 뭘 강요하고 권하지 않는다. 강요하거나 권할 생각이 없다”며 “뭘 해달라고 요구할 수 없고, 본인이 내 정치활동을 지켜보고 다른 후보의 배우자가 어떻게 하는지 직접 판단할 문제가 아닌가 싶다”고 설명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을 향해선 “탄핵 이후 구속조치가 된 것을 담당하진 않았지만, 원인이 됐던 삼성 사건을 했다”며 “중앙지검장이 된 이후 몇 가지 여죄에 대해 수사했지만 아무리 공직자로서 직분에 의한 일이었다고 하더라도 정치적으로 정서적으로 대단한 마음을 인간적으로 갖고 있다”고 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의 사면 필요성도 언급했다. 윤 후보는 “전직 대통령이라고 하면 퇴직했더라도 한때 국민의 상당한 지지를 받은 사람”이라며 “이 전 대통령이 박 전 대통령보다 더 고령이고 건강 상태도 좋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 전직 대통령이 장기간 수감되는 모습이 국제적으로나 국민 미래를 위해서나 바람직한가에 대해선 많은 의문 가진다”고 강조했다. 

‘1일 1실언’ 논란에 대해선 “내 잘못”이라면서도 발언이 왜곡된 것이라고 항변했다. 윤 후보는 “상당수가 저의 자유주의, 자유 또는 자유민주주의와 관계되는 얘기들에서 그런 비판이 많이 있던 거로 알고 있다. 나는 자유민주주의 가치를 본질로 하는 헌법주의자”라며 “정치 세계가 공직 세계나 학문의 세계와 달라서 상대방에게 빌미를 주면 늘 왜곡되거나 공격당할 수 있다는 것을 잘 대처 못 한 게 아닌가 싶다”고 했다. 

특히 ‘전두환 옹호 발언’에 대해선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그런 얘기를 했으면 괜찮았을 텐데 국민의힘 후보가 그런 얘기를 하니까 많은 호남인의 트라우마를 건드리지 않았나 싶다”라며 “그 부분에 대해 깊이 사과드렸다”고 말했다.
 
조현지 기자 hyeonzi@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