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준 “제가 가진 모든 것 선거에 쏟아붓겠다” 사퇴설 ‘일축’

여의도 당사서 윤석열 후보 면담 후 기자회견
윤 후보 당선 위한 포부 드러내

김병준 전 비상대책위원장.   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선거대책위원회 상임선대위원장을 맡은 김병준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일각에서 제기된 사퇴설을 일축했다. 아울러 대선 승리를 위해 진력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위원장은 26일 국민의힘 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지난 총선 이후 정치 일선에서 제 역할이 끝났다고 생각했다”며 “원래 젊은 세대들과 토론을 하고 새로운 시대에 맞는 정치경제 담론을 제시하는 등 인생에 대한 의제가 있었다”고 포문을 열었다.

그는 “제가 가진 모든 것을 이번 선거에 쏟아부을 생각”이라며 “대선 이후 저는 제 인생 의제, 아젠다로 돌아가려고 한다. 다시 말해 선출직, 임명직을 일체 하지 않을 생각”이라고 밝혔다. 이어 “내일부터라도 당장 여기 마련된 상임위원장실에 나오면서 어떤 역할이든 제가 할 수 있는 일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의 선대위 인선은 당초 총괄선대위원장 합류가 유력시됐던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윤 후보와 갈등을 빚는 주요 원인으로 꼽혔다.  이에 윤 후보가 김 위원장의 거취를 조정하는 결단을 내리거나 김 위원장 스스로 물러나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된 바 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정면돌파’를 통해 일각의 사퇴설에 선을 그은 셈이다.

다만 김 상임위원장은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 합류 여부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그는 “총괄선대위원장을 맡고 안 맡고 하는 부분은 제가 이야기 드릴 상황은 아니다”라면서도 “저도 후보와 함께 찾아가서 상의도 드려서 다 잘 되는 줄 알았는데 그 결과가 다른 방향으로 가서 당혹스럽다. 다만 결별이라 말할 상황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국민의힘 선대위에 참신한 인물이 없다는 비판에 대해서는 “개인의 이름을 얘기할 순 없지만 새로운 인선이 있을 것”이라며 “당에서도 리스트를 놓고 실무진들이 검토하고 있다. 실제 필드에서 뛸 분들로 젊은 분들이 상당 부분 투입될 것”이라고 답했다.

이준석 대표와 역할 분담에 대해선 “아직 정확히 협의하지 않았다. 딱 역할을 정할 수가 없는 것”이라며 “굉장히 변화무쌍할 수 있다”고 말했다.

최은희 기자 joy@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