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윤석열은 용병… 국민의힘에서 성장한 사람 아냐”

윤 후보 정통성 겨냥… “당 출신 대통령 두 명 구속시킨 사람”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최기창 기자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를 향해 강한 비판의 메시지를 냈다. 송 대표는 윤 후보가 문재인 정부의 검찰총장이었다는 사실을 되짚은 뒤 그를 ‘용병’이라고 언급했다.

송 대표는 26일 서울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이후 기자들과 만나 국민의힘을 향해 “자기 당 출신 대통령 두 명을 구속한 사람을 대선 후보로 삼았다. 용병을 데려다 썼다”고 비판했다. 

또한 “보수의 정체성이 해체될 것이다. 내부 갈등이 있을 것”이라며 “지속성이 있기 어렵다”고 비판했다. 더불어 “자기 당에서 성장한 분이 아니다. 평생 검사를 하던 사람이 국정을 끌고 가는 것은 무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고개를 숙이기도 했다. 송 대표는 “윤석열 후보는 국민의힘에서 성장한 정치인이 아니다. 우리 정부의 검찰총장 출신”이라며 “우리의 부족함으로 인해 이분이 대선 후보가 됐다. 반성할 점이 많다는 것이 나의 일관적인 메시지다. 우리들에 대한 미움과 불만이 반사적으로 표시된 것”이라고 말했다. 

더불어 “이재명이 이끄는 대한민국 대전환은 문재인 정부의 철학을 계승하되 부동산 등 불만을 해소하는 데 주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선대위 재구성과 관련한 메시지도 냈다. 송 대표는 “우리는 더 젊다. 문호도 대폭개방해서 국민과 함께할 것”이라고 했다. 

특히 ‘속도’를 강조했다. 민심에 빠르게 반응해야 한다는 의미다. 송 대표는 “재선 의원을 전면배치했다. 김영진 신임 사무총장과 강훈식 신임 전략기획위원장 모두 재선”이라며 “이 후보와 긴밀히 협의해서 그 뜻을 수용하고 당 대표의 의견까지도 종합할 수 있는 기동성 있는 체계를 만들고자 했다. 의사소통 시간을 단축하려는 취지도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3선‧4선 의원들은 하방에서 뛰게 하고 재선들이 전면에 나서 속도감 있게 선대위를 끌고 가게 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선대위 추가 인선에 관한 생각도 밝혔다. 송 대표는 “선대위 추가 구성 작업은 계속 진행 중”이라며 “다음 주 중 구체화할 수 있도록 긴밀하게 협의하는 중”이라고 덧붙였다. 

최기창 기자 mobydic@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