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원식·조정식·박홍근, 민주당 선대위 사퇴… “현장 달려가겠다”

조정식 민주당 상임총괄선거대책본부장.   연합뉴스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공동선대위원장과 조정식 상임총괄선거대책본부장 박홍근 비서실장이 자리에서 물러났다. 이들은 이재명 민주당 후보의 뜻대로 선대위 자리를 내려놓고 현장 속으로 가겠다고 다짐했다. 

조정식 상임총괄선거대책본부장은 25일 서울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브리핑을 통해 “우 공동선대위원장과 조 본부장, 박 비서실장 등 3인이 선대위 직을 내려놓는다”고 밝혔다. 

조 본부장은 대선 승리를 위해 우리부터 내려놓겠다고 표현했다. 그는 “이재명 곁을 지킨 우리가 먼저 선대위 직을 내려놓고 후보를 대신해 전국 곳곳 현장으로 달려가겠다”며 “이 후보가 당 혁신과 선대위 쇄신을 외치며 반성‧변화의 행보를 보이고 있다. 이 후보의 결단과 노력을 국민들이 진정성 있게 평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비서실장 역시 “오히려 우리가 내려놓는 것이 상징적이라고 생각했다. 여러 여지를 만들어 주는 것이 우리의 도리라고 뜻을 모으게 된 것”이라며 “비서실장도 예외가 아니다. (직을) 내려놓는 것이 국민들의 눈높이에 맞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선대위가 국민과 함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 본부장은 “더 실력 있고 참신한 당 안팎의 인사들이 많이 참여해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줄 것”이라며 기대감을 숨기지 않았다.

박 비서실장도 “지금도 이 후보는 선대위 쇄신과 혁신을 바탕으로 국민과 함께하기 위해 반성하고 새롭게 출발하자고 말한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이 후보 역시 3인방의 사퇴에 동의했다고 밝혔다. 박 비서실장은 “이동하는 과정에서 보고했다. 후보가 감사하다며 더 큰 길에서 함께하자는 말로 우리의 뜻을 수용했다”고 전했다. 

최기창 기자 mobydic@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