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전국 지자체 최초 'ESG 선도도시'로 간다

그린웨이 등 역점 사업, ESG 가치 부합
ESG 창업 최적지...네트워크, 교통, 지역 민간 자본, 창업 공간 풍부

포항시청 전경. (포항시 제공) 2021.11.25

경북 포항시가 전국 지자체 최초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선도도시'를 꿈꾸고 있다.

이강덕 시장은 "29일 전국 지자체 최초의 '세계시민도시 ESG 포항' 선포식을 시작으로 ESG 선도도시로 도약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기업들이 앞다퉈 ESG 경영을 선포하고 있는 상황에서 지자체가 ESG 선도도시를 추진하는 것은 의미가 크다.


정책 결정 과정에서 기업보다 '공공성'을 우선적으로 고려해야 하기 때문이다.

환경(Environment)·사회(Social)·지배구조(Governance)를 뜻하는 ESG는 말 그대로 지속 가능성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시가 추진하는 그린웨이 프로젝트, 도심 하천 생태 복원, 미세먼지 저감사업과 배터리 클러스터, 바이오·헬스 등 산업구조 다변화를 통한 저탄소산업 생태계 조성 등이 ESG 가치에 부합한다.

또 청년·경력 단절 여성 일자리 창출, 여성 친화도시 조성 등도 포함된다.

이와 함께 시민 소통 공감대 확산, 청렴 포항 구현 등을 위한 시책들도 해당된다.

특히 포항에는 세계적인 철강사 포스코가 롤모델로 자리하고 있다.

현재 포스코는 전담부서를 꾸려 수소환원제철 국제포럼 개최, 3대 친환경 브랜드 론칭, 2050 탄소중립 로드맵 수립 등 ESG 경영을 선도하고 있다.

최근 국제사회의 지속 가능한 평화·번영 바탕으로 여겨지는 통합적 전인교육 인프라를 갖춘 것도 강점이다.

2019년 한동대에 설립된 세계 최초의 전인적 세계시민 교육을 통합적으로 제공하는 '반기문 글로벌 교육원'과 '김영길 그레이스 스쿨'은 포항만의 자산이다.

시는 이들과 손잡고 전 세대를 대상으로 ESG 세계시민 교육을 실시, 국제사회가 요구하는 선한 영향력을 가진 인재를 양성할 계획이다.

전문가들은 포항을 'ESG 창업 최적지'로 꼽고 있다.

창업 생태계 조성에 필요한 네트워크, 교통, 지역 민간 자본, 창업 공간 등 4가지 조건을 갖추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시는 이런 강점들을 활용, ESG 창조 인재 생태계 조성·지속 발전 가능한 도시 기반 구축을 시작으로 6가지 세부 과제를 통해 더 큰 포항을 완성한다는 복안이다.

이강덕 시장은 "'ESG 포항'은 지속 발전 가능한 더 큰 도시를 완성시키기 위한 야심찬 프로젝트"라며 "시민들과 함께 ESG 가치를 실현시킬 수 있는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했다.

성민규 기자 smg511@hanmail.net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