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군 12사단, 6·25참전용사 가족 새 보금자리 제공 '훈훈'

사진=육군 12사단 제공
육군 12사단이 6·25참전용사 가족에게 새 보금자리를 제공해 지역사회에 미담이 되고 있다.

육군 12사단은 25일 강원 인제에 위치한 6·25참전용사(고 윤봉원 이등중사)의 부인 김경자 여사 자택에서 제384호 나라사랑 보금자리 준공식을 가졌다.

이날 12사단장 주관으로 진행된 행사는 최상기 인제군수, 6·25참전유공자회 인제지회장 등 군 및 유관기관, 보훈단체 관계자만 참석해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준수한 가운데 진행됐다.


행사는 개식사, 기념 테이프 커팅, 현판 제막식 순으로 진행됐으며, 6·25참전용사의 헌신을 기리고 이에 보답하기 위한 시간을 가졌다.

1953년 5월 맹호부대 소속으로 입대한 고 윤봉원 이등중사는 6.25전쟁에 참여했으며 1957년 9월 전역한 이후 3군단의 군무원으로 근무하던 중 사망한 국가유공자이다.

윤 옹이 국가를 위해 근무하다 사망한 이후 남겨진 가족은 생활 형편이 어려워졌고 40년이 넘어 내·외부가 노후된 낡은 집에서 어렵게 생활해 왔다.

이에 사단은 지난 8월부터 4개월간 공병대대와 전문 공사업체를 투입해 66㎡ 규모의 조립식 패널 건물을 신축해 융 옹의 부인 김 여사와 몸이 불편한 2명의 자녀가 편히 쉴 수 있는 새로운 보금자리를 마련했다.

윤 옹의 부인인 김 여사(85)는 "따뜻하게 쉴 수 있는 편안한 집이 생겨 정말 기쁘다"며 "새로운 보금자리를 선사해 준 군 관계자와 모든 분들께 정말 감사드린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행사를 주관한 12사단장 정덕성 소장은 "오늘의 대한민국은 나라가 위기에 처했을 때 온몸을 던져 헌신하셨던 고 윤봉원 이등중사님과 같은 선배 전우분들이 계셨기에 존재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선배 전우들을 기억하고 헌신에 보답해 나가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인제=한윤식 기자 nssysh@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