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12월부터 식품접객업소 일회용품 사용금지

경기도 수원시는 코로나19 발생 이후 부분적으로 허용했던 '식품접객업소 일회용품 사용'을 12월부터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규제한다고 25일 밝혔다.

수원시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지난해 1월 감염병 위기경보 단계가 '경계'로 격상되자 환경부 고시에 근거해 감염병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관내 음식점의 일회용 식기류 사용을 부분적으로 허용했다.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일회용품 사용량이 급증하고, 최근 환경부가 일회용품 사용 규제 관련 고시 개정을 추진하자 수원시는 12월 1일부터 식품접객업소의 일회용품 사용을 다시 규제하기로 했다. 현장의 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해 12월 31일까지 유예기간을 둔다.


식당, 카페, 패스트푸드점 등 식품접객업소에서 플라스틱 컵, 일회용 접시·수저·포크·나이프, 비닐 식탁보, 나무젓가락 등 일회용품 사용을 제한한다.

수원시는 홈페이지 '시정소식'에 일회용품 사용규제 관련 내용을 게시하고, 식품접객업소를 수시로 지도점검하며 규제내용을 안내할 예정이다.

한편 환경부는 감염병 위기경보 단계가 '경계' 이상으로 격상돼도 일회용품 사용규제를 완화할 수 없도록 관련 고시 개정을 추진하고 있다. 현재 행정 예고 중이다.

수원=박진영 기자 bigman@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