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기아, 美·中 모터쇼서 전기차 신차 공개 잇따라

현대자동차와 기아가 미국 LA오토쇼와 중국 광저우 국제모터쇼에서 전기차 신형 모델을 잇따라 선보이며 전기차 시장 선점에 나선다.  
 
현대차·기아는 지난 17일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2021 LA 오토쇼’에서 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콘셉트카 ‘세븐’과 ‘더 기아 콘셉트 EV9’을 처음으로 선보였다.
 

세븐은 현대차의 전기차 전용 브랜드인 '아이오닉' 라인업에서 대형 SUV 세그먼트를 채울 모델의 원형(프로토타입)에 해당하는 콘셉트카다.

가장 눈길을 끄는 대목은 실내 인테리어다. 앞뒤 좌석 두 열로 이뤄진 전통적인 시트 배치에서 탈피해 좌석을 엇갈리게 배치하고 맨 뒷좌석은 'ㄱ'자(字) 형태의 소파처럼 만들었다. 이는 앞으로 다가올 자율주행 시대를 감안한 것으로 실내 거주성을 향상시켜 탑승객들이 자유롭게 공간을 활용할 수 있게 했다.

무엇보다 세븐은 급속 충전 시스템을 적용해 충전 효율을 높였다. 세븐은 350kW급 초급속 충전시 20분 이내 배터리 용량의 10%에서 80%까지 충전이 가능하다. 또한 1회 충전으로 최대 482km 이상 주행을 목표로 하고 있어 항속거리에 대한 제약을 없애 줄 것으로 기대된다.

호세 무뇨스 현대자동차 북미권역본부장은 “아이오닉의 세번째 라인업에 대한 콘셉트카를 공개할 수 있어 기쁘다”며 “친환경 모빌리티를 바탕으로 2045년 탄소중립이라는 목표 달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대형 SUV 콘셉트카 '더 기아 콘셉트 EV9'는 전기 SUV EV6에 이어 기아의 차세대 전기차 라인업에 추가될 예정인 EV9의 콘셉트 모델로, 기아의 미래 모빌리티 비전을 담았다고 기아 측은 설명했다.

현대차의 세븐과 마찬가지로 EV9 역시 직선적이고 투박한 윤곽에 미래적인 디자인 요소를 접목해 남성적이고 역동적인 감성을 띠도록 디자인됐다. 그러면서 기아의 디자인 유전자(DNA)인 전면 그릴의 '타이거 노즈'(호랑이 코)를 전기차에 걸맞게 '디지털 타이거 페이스'로 계승했다.

EV9는 1회 충전으로 최대 300마일(482㎞)을 달리고, 350㎾급 초급속 충전 때 20∼30분 만에 배터리를 10%에서 80%로 충전할 수 있도록 한다는 목표다.

제네시스가 지난 19일 중국 광저우 수출입상품교역회 전시관에서 개막된 '2021 광저우 모터쇼'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한 GV70 전동화 모델은 기존 내연기관 모델의 실내 거주성을 유지하면서 전기차의 뛰어난 동력 성능과 각종 신기술이 적용된 것이 특징이다.

우선 77.4kWh 배터리를 탑재했다. 1회 충전 주행가능거리는 400㎞ 이상이며, 350㎾급 초급속 충전 시 배터리 용량의 10%에서 18분 만에 80%까지 충전이 가능하다.

사륜구동(AWD) 단일 모델로 최대 출력 160㎾, 최대 토크 350Nm의 모터를 전륜과 후륜에 각각 적용해 합산 최대 출력 360㎾, 합산 최대 토크 700Nm의 동력 성능을 발휘한다. 순간 최대 출력을 증대시키는 부스트 모드를 적용하면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까지 4.5초에 도달한다.

기아는 이번 모터쇼를 통해 전용 전기차 첫 모델인 EV6와 EV6 GT를 중국 시장에 처음 선보였다. 류창승 둥펑웨다기아 총경리(최고책임자)는 "중국은 글로벌 전기차 시장의 발전을 선도하고 있다"며 "내년부터 기아는 매년 1종 이상의 전용 전기차 모델을 출시함으로써 지속가능한 모빌리티에 대한 소비자 니즈를 충족시킬 계획"이라고 말했다.

배성은 기자 sebae@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