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향후 3년간 4만6천개 일자리 약속…직접고용 3만명

여섯번째 '청년희망ON' 프로젝트…참여기업 중 규모 가장 커

김부겸 국무총리(왼쪽 다섯 번째)가 22일 오전 경기도 고양시 일산 현대모터스튜디오에서 열린 청년희망ON에서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오른쪽 네 번째) 등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현대자동차그룹이 정부와의 ‘청년희망 ON(溫, On-Going)’ 프로젝트를 통해 향후 3년간 총 4만6000개의 일자리를 만들기로 약속했다. 

김부겸 국무총리와 현대차그룹 정의선 회장은 22일 오전 경기도 고양시 '현대 모터스튜디오 고양'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이 같은 내용의 '청년희망ON' 협약을 맺었다.

이날 행사에는 정부에서는 김부겸 국무총리,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오영식 국무총리비서실장, 윤성욱 국무2차장이, 현대차그룹 측은 정의선 회장, 공영운 사장, 김견‧김동욱 부사장 등이 참석했다.


현대차그룹은 향후 3년간 직접 채용으로 총 3만 명을 채용한다. 특히, 현대차그룹이 중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미래사업인 로보틱스, 미래항공모빌리티(Advanced Air Mobility, AAM), 수소에너지, 자율주행 등의 신사업 분야에서 신규인력 채용을 대폭 확대하기로 했다.

이 외에 인재육성과 창업지원 확대를 통해 3년간 약 1만6000개의 일자리 창출을 지원할 예정이다. 구체적으로 ▲현대차 ‘H-Experience’ 등 그룹사 인턴십 (3,400명), 연구장학생, 계약학과, 특성화고등학교 MOU 등을 통해 기술 전문인재를 확보하는 ‘산학협력’(5600명), 이공계 대학생 및 대학원생을 대상으로 미래기술 ‘직무교육’(6000명) 등의 인재육성 프로그램으로 연간 5천명씩, 3년간 총 1만 5천명 ▲스타트업을 육성·투자하는 ‘제로원’(600명)과 현대차 정몽구재단과 함께 사회적 기업을 발굴·육성하는 ‘H-온드림’(400명)을 통해 3년간 총 1천명의 창업을 지원할 계획이다.

현대차그룹은 우수한 청년 인재를 적극적으로 채용·육성하여 청년 일자리 확대를 위한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한편,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한 선제적 투자를 아끼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정의선 회장은 "기업으로서 사업을 많이 번창시켜서 더 많은 일자리를 만들고 또 그 일자리에서 청년들이 재능을 발휘할 수 있도록 해야 하는 것이 저희의(현대차그룹의) 의무"라며 "앞으로 청년들이 더 많이 동참하고 학교에서도 산학이 함께 협력해 회사에서 바로 본인의 실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많은 노력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총리는 간담회 모두발언에서 “청년 일자리 창출 프로젝트 ‘청년희망ON’이 지난 9월 7일에 첫 시작을 했는데, 오늘 현대차그룹이 여섯 번째 동참기업”이라면서, “참여해주신 기업 중에서 가장 큰 규모의 일자리 창출을 약속해주신 현대차그룹에 각별한 감사를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故 정주영 선대회장님의 ‘현대’ 정신을, 정몽구 명예회장님이 재단을 통한 사회공헌으로, 정의선 회장님은 ‘미래와 나눔’을 통해 더 발전시키고 있다”면서, 우리 청년들의 희망이 온고잉(On-Going) 될 수 있도록 기업과 정부가 함께 더 노력하자“고 말했다.

총리실은 ‘청년희망ON’ 참여 기업들과 정부 간 소통 창구를 마련해 지난 16일에 발표한 ‘인재양성 정책 혁신방안’ 등을 기반으로 청년들의 취업 교육 기회를 더 늘릴 수 있도록 하고,  ‘청년 기술창업 활성화 방안’도 수립해 발표할 예정이다.

배성은 기자 sebae@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